(X) 습지 해양 소식

끝나지 않은 검은 눈물, 책임은 누구에게?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2009년 12월 6일, 태안군 소원면 의항2리 내태배 해안에 하얀 방제복과 흡착포가 등장했다. 2007년 12월 7일에 일어난 삼성중공업 기름유출사고 2주년을 맞아 환경운동연합 활동가들과 회원, 자원봉사자들이 모인 것이다.

내태배에서 50cm 두께의 갯벌을 걷어내자 유막과 함께 검은 기름이 떠오르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흡착포와 비닐채를 이용해 기름방제작업이 시작되었으나 웅덩이에서 걸음을 떼면 뗄수록 검은 기름은 점점 더 떠올랐다. 2시간여 방제작업을 진행하고 EM효소 원액으로 현장을 마무리하고 나오는 마음들은 착잡하기 이를 데 없었다.



2007년 12월 7일, 삼성중공업의 크레인이 현대오일뱅크의 원유를 실은 단일선체 유조선 허베이 스피리트호를 들이받아 12,547kl의 원유가 서남해안을 검게 물들였다. 그 후 수많은 사람들이 왔다갔고 각계에서 수많은 조사들이 이루어지고 있다. 언론이 보도하는 내용은 가지각색이다. 채 1년도 안되어 청정해역을 회복했으며 서해가 풍어라는 보도들과 여전히 기름이 남아있고 빈 어선에 앉아 시름에 잠긴 주민들의 이야기를 담은 보도들 사이에서 시민들은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학술적인 조사보고회에 참석한 피해지역 주민들은 몇 시간을 앉아있어도 그들의 어장이 언제쯤 회복될 것이며 이웃의 목숨까지 앗아간 기름유출사고의 피해배상이 언제 얼마나 이루어질지 알 수 없어 타는 가슴만 안고 돌아간다. 이제는 아무리 상경집회를 해도 대화와 대책마련은커녕 경찰을 동원해 주민들 앞을 막는 정부와 합당한 책임은 외면한 채 돈 몇 푼으로 주민들의 울분을 잠재워보려는 삼성, 자원봉사활동 외에는 더 이상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목소리가 사라진 시민들 사이에서 태안과 그곳 주민들은 고립되어있다.



2년이 지났다. 방제작업 후 주민간담회가 이어졌다. 기름만큼이나 검게 타든 주민들의 마음은 2년 전과 다르지 않았다. 의항2리 김관수 이장은 사고 후 2년이 흘렀으나 피해보상은커녕 주민들의 기본생계대책도 세우지 않고 피해지역을 방치하면서 일부 복원이 진행되고 있는 지역만을 내세우며 마치 기름유출 피해 상황이 종료된 것처럼 말하는 정부의 태도를 비판했다. 의항2리 주민들은 왜 사고를 낸 삼성도 국가의 재난관리와 환경복원을 책임져야하는 정부도 아닌 피해주민들이 피해사실들을 입증해내야 하며 관례상 무자료 어업이 많은 한국현실이 반영되지 않는 국제기준에 의해 피해사정과 보상이 이루어져야 하는지 한탄했다. 문경순 의항2리 새마을지도자는 간담회의 말미에 피해보상과정에서 고립되고 소외된 주민들의 심정을 전하며 국가로부터 버림받고 한국의 대표기업인 삼성으로부터 농락당한 지금 시민사회들이 다시 연대하여 주민들의 손을 잡아주기를 호소했다.



그들을 외면할 것인가.



50cm 깊이로 갯벌을 걷어내자 검은 유막과 함께 시커멓게 썩어가는 펄층이 드러났다.
ⓒ함께사는길 이성수


기름유출사고의 주범 삼성중공업 책임촉구 퍼포먼스      ⓒ함께사는길 이성수




의항2리 김관수 이장이 기름유출 이후 마을상황을 이야기하고 있다.  ⓒ함께사는길 이성수

admin

(X) 습지 해양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