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습지 해양 소식

서천군과 서해 생명들의 상생 위한 길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 함께사는길 이성수
ⓒ 함께사는길 이성수

오늘(17일) 서천군이 장항산단 대안사업관련 정부안을 수용한다고 발표했다. 서천군이 장항 산업단지계획 대신, ‘갯벌보전과 생태산업 중심의 정부 대안’을 수용한 것은 서천군민과 서해 생명들에게 상생의 희망을 주는 결정이다.
환경운동연합 등 서천장항갯벌보전대책위원회는 이날 긴급 논평을 내고, “나소열 서천군수를 비롯한 ‘어메니티 서천’을 표방해 왔던 서천군이 생태계의 보전, 어업의 보호를 고려한 대안을 선택한 것에 대해 당연한 결정이라고 평가한다.”면서 “선례가 없는 새로운 길을 선택하고 전념하겠다고 발표한 서천군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서천군은 오늘 장항 갯벌에 기대 사는 어민들과 생명들에게 희망을 줬다.
환경운동연합 국토생태본부 염형철 처장은 “지속가능발전위원회, 환경부, 해수부등이 중심이 되어 마련한 정부의 대안은 어민들과 환경단체의 우려를 해소하면서도 지역사회의 기대를 적절히 조화시킴으로써 상생과 화합의 물꼬가 됐다.”면서, “정부 부처는 어렵게 형성된 사회적 합의가 바람직하게 열매 맺을 수 있도록, 시급히 지원방안을 확정해 서천군민들의 기대에 호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번 서천군의 결정은 최근 ‘갯벌매립이 불가하다는 정부의 확고한 방침이 있고 대안사업의 신뢰성이 확보된다면 기존의 장항산단계획 못지않은 서천발전에 충분한 가치가 있다’는 전문가의 자문결과에 따라 서천군과 서천군의회가 합의해 조건부로 정부안을 수용한 것이다.

그러나 서천군의 정부대안 수용은 ‘서천의 환경친화적 발전’을 위한 첫 걸음일 뿐이라는 목소리가 높다. ‘정부의 안’은 일부 과장된 부분도 있고, 여러 가지로 다듬어지고 조정되어야 할 ‘정부만의 안’일 뿐이기 때문이다.
국토생태본부 염형철 처장은 “정부대안은 지역의 이익, 주민들의 행복, 서해 생태계의 평화, 국가자원의 합리적 운용을 위해 더욱 섬세하고 창조적으로 다듬어져야 한다.”면서 “사업이 중단되거나 변질되지 않도록 과학적인 실행 방안도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박종학
ⓒ 박종학

admin

(X) 습지 해양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