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습지 해양 소식

수경스님 “쓰러지시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며칠째 두통으로 힘들어하던 수경스님이 55일째 삼보일배 오후 일정을 시작하고 얼마 안된 2시 25분, 삼보일배를 하던 중 과천
관문사거리 도로 위에서 쓰러졌다.

“어떻게 해….”

진행팀은 급히 도로 위에 자리를 깔고 수경스님 얼굴로 강하게 내리 쬐는 햇빛을 급구한 현수막으로 가렸다. 떨리는 손으로 부채질을
하며 수경스님의 열기를 식혔지만 수경스님의 탈진상태는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수경스님의 생명이 위태로웠다.

2시35분. 급하게 도착한 구급차에 진행팀은 수경스님의 몸을 실었다. 쓰러지고 난 후부터 의식을 잃은 상태라 산소호흡기에 의존한
채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병원으로 급히 달려가는 구급차를 뒤로 문규현 신부와 순례단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김경일 교무와 이희운 목사도 55일 동안 고행을 함께 했던 수경스님이 쓰러졌다는 사실에 구급차의 뒷모습만 오랫동안 멍하니 바라보았다.
불안했다.

경기환경운동연합 안명균 사무처장은 “안양시로 진입한 이후 수경스님의 건강은 더욱 악화되고 있는 상태였습니다. 55일 동안 강행되어
온 삼보일배로 체력이 완전히 바닥나셨던 것 같습니다.”라고 전했다.
지난 밤 머리가 아프다는 스님의 고통호소에 진행팀은 진료를 받고 포도당액 주사도 놓아드렸다고 한다.

안명균 사무처장은 “며칠 전부터 식욕이 없다고 끼니를 거르셨는데, 하루 종일 굶으시면서 몇 번이고 쓰러지셨답니다. 먹지도 못한 상태에서
무리하게 움직였기 때문에 탈진하신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
병원 응급실로 옮겨진 수경스님은 3시 55분, CT촬영과 엑스레이 촬영을 한 후 의사의 진료를 받았다.
수경스님을 초기 진료한 여의도 성모병원의 의사는 “녹내장이 있어 과로한 지금의 상태에서는 실명할 위험도 있다”며, “지금은 탈진한
상황이므로 충분한 휴식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글/ 조혜진 기자

▲ 쓰러지시기 전 수경스님의 모습. 머리에는 핏발이 서있고 얼굴에는 피곤한 모습이 가득하다.
▲ 현수막으로 햇빛을 가리고 부채질도 해봤지만 수경스님의 탈진상태는 가시지 않았다.
▲ 의식을 잃고 쓰러져 계시는 수경스님.
▲ 급히 여의도 성모병원 응급실로 실려가신 수경스님의 모습. 매우 위독해 보였다.
▲ 의사의 초기 진료가 이루어졌다. 탈진상태이므로 충분한 휴식이 필요하단다.
▲ 수경스님이 산소호흡기에 의존한 채 병원으로 긴급 이송되고 있다.

admin

(X) 습지 해양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