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습지 해양 소식

[칼럼] 저어새

우리나라에 찾아오는 여름철새 가운데에는 저어새라는 아주 희귀한 새가 있다. 백로와 비슷한 몸집에 흰색 깃털을 지니고 있는 물새로서 얼핏 보기에는 흔한 백로가 아닐까 생각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넓적한 주걱모양의 검은색 부리를 가지고 있어 쉽게 구별된다. 얕은 물 속에서 주걱모양의 부리를 양옆으로 휘저으며 먹이를 찾는다고해서 이름이 저어새이다.
저어새는 세계적으로 동아시아 지역에 700여마리만 살고있는 매우 심각한 멸종위기 야생동물이다. 그런 저어새의 대부분이 여름동안 한반도의 서해안 갯벌에서 먹이를 구하며 번식하고 있는데, 남과 북이 나뉘어지면서 그 틈새에 있는 조그만 무인도 몇 개가 저어새에게는 세상에서 가장 큰 번식지이자 보금자리가 되었다. 그러나, 이제 막 알에서 깬 어린 저어새들이 서해 교전의 포성에 놀라지 않았을까 걱정이다.

admin

(X) 습지 해양 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