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활동소식

불산에 노출된 식물, 유럽 기준 최대 300배, 사고당시 대기 불산농도 최고 15ppm 추정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구미 불산유출사고 당시 오염수준이 인체에 치명적인 농도의 50% 이상으로 예측되어, 환경부의 주장보다 훨씬 심각한 것으로 밝혀졌다. 환경운동연합과 노동환경건강연구소는 17일 기자회견을 열어 사고 지점의 토양과 수질조사와 함께 식물 오염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 날 조사결과에서 특히 주목해야 할 것은 식물에서 측정한 불소 농도를 토대로 사고 당시 대기 중 불산 농도를 추정한 결과가 발표된 것이다.




(사진: 박종학 기획위원)

이윤근 소장(노동환경건강연구소)은 문헌조사를 통해서 불산에 오염된 식물의 불소 농도에서 대기 중 불산 농도를 추정할 수 있다고 했다. 이 공식을 적용한 결과 최고 15ppm까지 확인되었고 이 수치는 미국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의 IDLH 값(30ppm)의 50% 수준에 달한다고 이윤근 소장을 밝혔다. 미국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의 IDLH(Immediately Dangerous to Life or Health)은 사망을 일으키거나 영구적인 건강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오염물질의 농도, 혹은 고농도의 유해가스에 노출된 피해자가 정신을 잃는 등의 순간적인 장해로 인해 그러한 환경으로부터 벗어나지 못하게 되는 정도의 농도 수준을 말하는 것이다.


이날 조사결과에서 발표한 내용은 환경운동연합과 노동환경건강연구소가 지난 7일 산동면 봉산리 일대에서 식물 시료 25개를 채취한 샘플을 분석한 것이다. 식물 잔류 불소 농도를 측정해 보니 유럽연합(EU)의 가축 먹이 기준인 30~150ppm을 크게 넘어선 107.6~9594.1ppm이 검출되어 최대 300배에 달한다.



이윤근 소장은 사고 당시 환경부가 측정한 것으로 발표한 대기 중 불산농도 1ppm은 실제 상황을 과소평가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윤근 소장은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당시 상황의 심각성과 피해규모를 판단하기 위해서 주민건강영향 조사와 함께 식물 불산오염 조사를 광범위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현재 구미공단 4단지 일대 식물을 훼손하지 말라고 제안했다.

염형철 사무총장(환경운동연합)은 개당 3천 원짜리 간이 측정기의 검사결과만 가지고 주민대피령과 심각단계를 해제한 구미시와 환경부의 무책임한 행정을 비판했다. 그리고 이번 연구결과가 사고당시 상황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복원할 수 있는 자료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했다. 염형철 사무총장은 정부의 책임지는 자세와 책임자 문책, 종합적인 보상 및 예방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 박종학 기획위원)

환경운동연합과 노동환경건강연구소는 1차 조사를 통해서 산단 지역의 오염 또한 심각하다는 것을 확인했기 때문에 추가적인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사고 지역 노동자와 주민의 건강피해 사례를 수집하고, 정부에 대책 마련을 지속적으로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이 날 기자회견에서는 불산유출사고와 같은 환경 산재참사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 시민사회단체와 국회의원들이 뜻을 모아 정보공개 사이트 “구미불산유출사고 리포트(http://report.safedu.org)”를 오픈했다. 이 사이트는 발암물질없는 사회만들기 국민행동, 노동환경건강연구소, 환경운동연합, 일과건강, 심상정 국회의원, 은수미 국회의원, 장하나 국회의원, 홍영표 국회의원 이 참여했다.


 (보고서는 정보마당 환경자료실에 있습니다. 바로가기 클릭)

admin

생활환경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