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환경용어

환경운동연합, 비리 의혹 증폭 “자체 조사중” 일관














환경운동연합, 비리 의혹 증폭 “자체 조사중” 일관
간부 2명 보조금 횡령 의혹에 신중 대응…지난해 말, 구성된 조사위 `아직 결과 안나와’







2008년 02월 28일 (목) 20:02:22 정미라 기자 media@newsway21.com

【서울=뉴스웨이 정미라 기자】환경단체의 대표주자 격인 환경운동연합이 보조금 횡령 의혹을 받으며, 시민사회단체 전체의 불신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상황에 치닫았다. 하지만 사태로 확산되기까지 단체운영의 부주의를 인정하고 반성해야 할 해당단체에서 이같은 모습을 찾아볼수가 없었다.

환경운동연합은 본지의 전화인터뷰 요청에 “싸이트에 가면 해명자료가 있다”는 식으로 대처했다. 평소, 인터뷰 요청에 쾌히 협조해 주던 모습은 찾아 볼 수 없었다. 그동안 환경단체로서 환경·생태계 관련, 세태를 고발하고 바로잡으려던 환경운동연합의 모습과는 대조적이었다.

사태가 확산되기 까지는 조선일보(2008년 2월 28일 A12면) 보도 영향이 컸다. 조선일보는 ‘환경연합 실무 간부 2명이 지난 3년간 6,600만원의 기업, 정부 보조금을 개인계좌에 넣어 관리해온 것에 대해 자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보도, 환경운동연합에 치명타를 입혔다.

결국, 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사실을 극대화해 해석했다”고 해명했지만 그동안 환경운동연합이 많은 대상들을 상대로 성명을 내고, ‘이제라도 잘못을 인정하고, 수습하라’고 하던 모습은 없었다.

환경운동연합 관계자의 해명은 이어졌다. “사업담당자 개인 계좌 안에 보조금이 있었다고 해서 횡령이라고 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말에 본지 기자가 “그렇다면 잘못이 없다라는 거냐?, 보조금이 개인 계좌에 있는 것은 문제가 안된다는 거냐?” 반문하자 “이 사건에 대해서는 12월 말부터 자체적으로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진상을 파악 중이다”라고 동문서답했다.

사회 부패를 척결하기 위한 역할을 수행해야 할 시민사회단체가 정작 자신의 일에 있어, 소극적으로 대처하는 점은 문제가 있다. 더욱이 이미 지난해 10월 말부터 문제가 돼, 12월 말 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면 국민들에게도 알 권리를 부여할 의무는 있다. 특히, 신중히 검토하는 점은 좋지만 일찌감치 이를 인정하고, 반성해 평소 바른소리하던 환경운동연합의 모습을 찾아야 할 것이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dot@newsway21.com

admin

(X) 환경용어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