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환경용어

습지센터 K국장과 P간사의 비자금 의혹과 스캔들

지우지 마시오. 

습지센터 K국장과 P간사 개인계좌에 사업비 횡령의혹


환경운동연합 간부 2명 보조금 횡령 의혹
기업·정부 후원금 6600만원이 개인계좌에
환경련 “보고 누락 인정… 횡령 고발 어려워”
최재혁 기자 jhchoi@chosun.com 
 
국내 최대의 환경운동 단체인 환경운동연합(이하 환경련)의 실무 간부 2명이 지난 3년간 6600만원의 기업·정부 보조금을 개인 계좌에 넣어 관리해온 사실이 적발돼 환경련이 자체 진상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또 횡령 범죄로 볼 만한 정황이 뚜렷한데도 환경련은 수사 의뢰 등 사법적인 조치 없이 작년 12월부터 지금까지 자체 조사를 끌어오고 있어 내부에서도 불만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련 관계자들에 따르면 작년 10월 말 환경련 산하 부서의 K국장과 P간사가 기업과 정부 보조금의 일부를 상부에 보고도 않고 P씨의 개인 계좌에 숨겨 놓았다는 의혹이 내부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따라 환경련은 작년 12월부터 당사자들을 상대로 사실 확인을 시작했다.

처음에 그런 의혹에 대해 부인했던 K국장 등은 올 1월 초 “다음 사업에 쓰려고 비축해 놓았을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며 6600만원을 반납하고 그 돈이 어떻게 조성됐는지 설명한 자료를 제출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05~2007년 국내 대기업·공사(公社)·외국계 은행·행정자치부·해양수산부 등과 공동 사업을 진행하면서 받은 자금 중 일부로 문제의 자금을 조성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P씨의 개인 계좌에는 8000만원 이상의 현금이 예치돼 있었다.
행정자치부 보조금의 경우 당초 계획과 다른 용도에 보조금을 사용하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이처럼 범죄 가능성이 있는데도 환경련은 내부적으로 단순히 “상부 보고 의무를 위반했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대신 환경련은 지난 1월부터 징계위원회를 구성, 반환된 6600만원 외에 P씨 계좌의 다른 입·출금 내역을 확인해 개인 유용 여부를 조사 중이다. K씨는 현재 사표가 수리된 상태고 P씨는 휴직 중이다.

안병옥 환경련 사무총장은 “시민단체 운영의 어려움과 관행 등을 생각할 때 두 사람의 설명에 납득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았다”며 “6600만원을 되돌려 받았으니 나머지 돈 가운데 유용된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이상 수사 의뢰나 고발을 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하지만 징계위 조사 역시 K씨와 P씨가 제출한 일부 금융 계좌에 대해서만 이뤄지고 있어 두 사람이 따로 관리한 돈의 전모를 파악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환경련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 안 사무총장은 “우리에게 수사권이 없는 이상 드러난 의혹에 대해서만 제한적으로 진상 파악을 할 뿐”이라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모든 정황을 볼 때 횡령으로 판단된다”며 “정부 보조금의 경우 해당 부처에 회계 보고를 해야 하는데 허위 보고를 한 셈”이라고 말했다.

admin

(X) 환경용어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