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활동소식

추가협상은 대국민 쇼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6월 28일 토요일 오후5시, 시청광장에는 시민들이 하나 둘 모였습니다.
서울 시청앞 광장과 태평로 일대를 가득 메운 촛불은 52번째로 두 달여가 되어갑니다.
지난 19일, 이명박 대통령은 민심을 헤아리지 못하고 국민과 소통하지 못한 점에 대해 뼈저린 반성의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그리고, 30개월 이상의 광우병 위험 쇠고기를 수입하지 않겠다고 약속하며, 광우병특정위험물질을 제거하기 위한 검역기준의 강화로 국민의 안전한 식탁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국민들에게 호소했습니다.

그러나 정부의 추가협상의 결과는 국민건강과 주권을 외면했습니다. 
30개월 미만의 광우병특정위험물질에 뇌, 눈, 머리뼈, 척수 등 일부 물질에 대해 검역검사과정에서 발견될 경우에만 반송하도록 하여 30개월 미만의 광우병특정위험물질 제거는 사실상 불가능함을 명시했습니다.

우리는 다시금 모여 촛불을 들 수밖에 없었습니다. 우리는 재협상을 원합니다.
열흘 전 이명박 대통령의 뼈저린 반성은 국민들의 촛불에 물대포와 소화기를 동원한 경찰의 대처로 이어졌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와 추가협상은 “쇼”가 아니었을까요?




▲서울환경연합은 ‘국민이 직접 작성한 국민관보’를 청와대에 전달할 예정입니다.ⓒ마용운



▲시민들이 생각하는 올바른 내용의 관보를 직접 작성하고 있습니다. ⓒ마용운



▲환경연합 회원들은 쇠고기 추가협상은 대국민 쇼라고 풍자하는 퍼포먼스를 벌였습니다. ⓒ마용운

 


▲서울시청 앞에서 ‘추가협상은 쇼다!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를 보장하라!’고 외쳤습니다. ⓒ마용운


▲”제발 아이에게 부끄럽지 않은 대통령이 되세요!” 서울광장에 모인 유모차 부대 ⓒ마용운



▲태평로를 가로막은 전경버스 차벽앞에서 시민들과 함께 이동식 노래방을 진행했습니다. ⓒ마용운



▲무대의상을 입고 개사곡을 따라 부르는 학생. ⓒ마용운



▲지나가는 시민들은 이동식 노래방에 발걸음을 멈추고 즐겁게 참여했습니다. ⓒ마용운



▲’곰 세마리’와 ‘무조건’ 노래에 맞춰 신나게 불렀습니다. ⓒ마용운



▲서울시청 앞 광장과 태평로에는 많은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함께 했습니다. ⓒ마용운



▲여전히 식지 않은 촛불의 물결은 아름답기만 합니다. ⓒ마용운



▲평화로운 촛불을 방해하는 것은 물대포와 소화기. ⓒ마용운



▲강력한 물줄기와 빗줄기 속에서도 많은 시민들은 비폭력을 외쳤습니다. ⓒ마용운



▲밤 10시경, 정부의 엄정대처 방침으로 시민들을 향해 마구 쏘아대는 물대포. ⓒ마용운



▲오늘 새벽1시 30분 경, 수 많은 시민들을 폭력적으로 밀어내고 시청광장을 차지한 경찰들. ⓒ마용운

admin

생활환경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