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환경용어

포경

포경의 역사는 19세기 후반에 노르웨이에서 근대적 포경법이 확립되고부터 ‘남획의 역사’가
됐다. 표적이 된 것은 고래 중에서 몸집이 가장 큰 ‘흰색큰고래’ 였다. 흰색큰고래는 5∼10세
때 생식연령에 이르며, 2년에 한 마리밖에 새끼를 낳지 못하는 낮은 번식률 때문에 멸종 위
기에 처하여 1966년 전해양에 걸쳐 금획 조치가 내려졌다.
이 후 큰고래, 정어리고래 등 몸집이 큰 고래부터 차례로 거의 멸종상태에 이르렀다. 현재
대형 고래 중에서 비교적 많이 남아 있는 것으로 밍크고래를 꼽고 있다. 1987년 상업 포경
은 전면 금지되었고, 일본(매년3백 두)과 노르웨이(매년 5두)만이 이른바 ‘조사 포경’으로 밍
크고래를 포획하고 있다.

admin

admin

(X) 환경용어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