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환경용어

영종도 신공항

영종도 신공항 건설계획에 대한 환경보호와 안전성 측면에서 계속 심각한 문제점이 제기돼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정부는 미래 항공수요를 충족하면서 동북아시아 항공운수산업의 주
도권을 잡기 위해 현재 인천 서북쪽에 있는 영종도와 용유도 사이의 갯벌지대를 매립해 세
계최대규모의 국제공항을 건설한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영종도에 신공항이 건설될 경우 도요새 등 이지역의 국제보호철새 서식처를 파괴해 이들을
멸종위기에 몰아넣게 될 것이며 이는 199이산화탄소년 브라질 리우 환경회의에서 채택돼 우
리나라도 서명한 생물다양성협약을 위반하게 되는 것이다. 문제의 공항부지는 바닷물이 드
나들면서 생긴 간석지의 퇴적 깊이가 평균 이산화탄소4m에 이르러 물고기 등 해양생물의
생존터전이며 도요새 등 철새들이 3∼4일간 머무르면서 간석지 생물을 먹이로 계속되는 이
동비행에 필요한 에너지를 보충하는 등 생태계를 지탱하느 기반이다. 따라서 간석지를 매립
해 공항을 건설하게 되면 인근 서해안의 생태계가 전반적으로 파괴될 수밖에 없다. 이 일대
에 서식하는 새들 중 검은머리물떼새와 노랑부리백로는 우리나라 천연기념물이고 쇠청다리
도요사촌과 노랑부리백로 등은 국제보호졸 지정돼 있는 멸종위기의 희귀종이다. 신공항 계
획에는 이들을 보호할 대책이 없고 오히려 새들과의 충돌로 인한 비행기의 안전상 위험을
감소시키기 위해 더욱 철저한 철새도래지 파괴만이 구상돼 있는 셈이다.
한편 영종도 신공항의 소요부지 1천7백만 평 중 1만4천만 평은 연안 갯벌을 매립하게 돼 있
다.그런데 이 갯벌은 지반이 약한 퇴적점토질이 5∼40m 깊이까지 쌓여 있어 갯벌을 일부
걷어 내고 엄청난 공사비를 들여 첨단공법으로 매립해도 부등침하가 진행돼 활주로 이용이
어렵게 된다.
그 외 문제점으로 지적된 사항으로는①영종도가 수도권에서 교통사정이 가장 나쁜 경인축
끝에 있어 전국적으로 근접성이 불리하고 ②배후도시인 서울과의 접근에도 불리해 서울 서
부권의 교통사정을 더욱 악화시키며 ③공항 접근시설을 부설하는 데 따른 건설비용이 천문
학적 숫자에 달한다는 것이다. 또 영종도는 현재 국제공항 중 안개가 가장 많이 끼는 김포
공항과 마찬가지로 안개발생일이 연중 50일에 달한다. 또한 지구온난화 현상 등 기후 변화
에 따른 해일의 위험이 높은 서해안에 위치해 이에따른 공항시설의 붕괴와 항공기의 피해가
예상되며 철새가 연간 10만마리 정도 통과하는 지역이기 때문에 새떼에 의한 항공기의 기계
적 손상이나 항공참사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이 밖에 이 일대 갯벌이 한강의 오수를 자정해
해안오염을 완화하는 작용을 하고 아름답고 잘 보존된 자연경관과 해수욕장 등은 수도권에
서 인접한 지역 중 보기 드문 곳이기 때문에 수도권 주민들의 여가 휴양공간으로 보존할 가
치가 있다는 것이다.

admin

admin

(X) 환경용어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