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활동소식

성인기준에 어린이·임산부의 건강 맡길 수 없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보존료, 색소, 조미료… 가공식품의 생산과 유통을 위해선 많은 식품첨가물들이 필요하다. 이렇게
‘필수불가결’이라는 이유로 사용되는 식품첨가물은 법적으로 615가지나 허용되어 있다. 반면, 최근 자라나는 우리 아이들은 아토피
유병률이 갈수록 급증하고 있어 민감 계층에 대한 보호 또한 적극적으로 요구되고 있으며, 이에 식품에 첨가되는 화학물질인 식품첨가물로
인한 위해성에 대한 제기 또한 증가하고 있다.

관련정보 [서울환경연합
논평]식약청, 방부제 기준치 개정으로 국민 불안 해소해야

우리나라 사람들은 이러한 식품첨가물 중 특히 방부제, 즉 합성보존료에 관심이 많다. 보존료는 미생물이나
곰팡이의 세포를 죽여 미생물의 번식 등으로 인한 음식의 부패를 방지하는 목적으로 사용되는 첨가물이다. 하지만, 이러한 보존료는
많이 섭취할 경우 우리 몸에도 이와 같은 작용을 하기 때문에 체내에 악영향을 줄 수 있어 가능한 한 섭취를 최소화하는 것이 좋다.
이들 보존료 중 국내에서 주로 사용되는 것은 안식향산 계와 소르빈산 계의 두 종류로 축약된다. 그 중에서도 식품의약품안전청(이하
식약청) 연구 결과(2000년) 안식향산나트륨은 국민 1인당 하루 평균 섭취량이 85.65mg으로 조사되어 섭취량 재조사의 필요성이
제기된 바 있다. 이것은 사용기준의 개정 필요성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조한혜진

안식향산나트륨(Sodium Benzoate)은 벤조산을 용해하기 쉽게 나트륨 염을 첨가하여 만든
첨가물로 눈의 점막 등 점막을 자극하거나 기형을 유발하는 가능성 등이 경고된 보존료로(WHO 보고서 등) 그 위해성이 인정되어
다른 보존료에 비해 하루허용섭취량(ADI)이 낮으며 주로 음료류나 쨈류, 알로에 가공 식품 등에만 제한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허용되어 있다. 이러한 안식향산나트륨의 주요한 섭취원은 음료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최근 대부분의 음료들이 무 보존료 추세로 가고
있는 것에 비해 판매가 증가하고 있는 건강을 위한 기능성 음료에 오히려 첨가되어 이로 인한 안식향산나트륨의 섭취량 또한 증가하고
있다.

이에 서울환경연합 벌레먹은 사과팀은 판매량이 높으며 잘 알려진 기능성 음료들 중 안식향산나트륨을
사용한 제품들에 대해 제품별 함유량을 조사하였다. 그 결과 국내 기준인 600mg/kg를 기준으로 할 때에는 조사제품 모두 50%
이하로 사용하고 있어 국내 기준을 준수하였으나, 유럽연합의 기준인 150mg/kg과 비교해 볼 때 2배 가까운 양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이 양은 비록 국가적 기준치에 부합하나 몸무게가 상대적으로 작은 유아나 어린이들이 섭취할 때 위험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본 연합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유아들을 대상으로 기능성 음료 섭취에 대한 설문조사도 시행하였는데,
유아 225명 중 171명이 섭취해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 약 76%의 유아들이 기능성 음료에 노출되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가명
안식향산나트륨 사용 기준
(음료의 경우, mg/kg)
EU 150
스페인 200
호주 400
한국, 일본 600
중국 800

하지만, 본 연합의 이러한 발표에 식약청은 기준치 설정에 대한 점검이나 객관적 근거 마련 보다는
한 업체의 특정 음료에 함유된 예를 들면서 국민 건강과는 거리가 먼 이야기만 늘어놓고 문제를 가리기에만 급급하고 있다. 반면,
호주 식품 기준청은 국민들의 안식향산나트륨 섭취 현황을 조사한 후, 2~5세 유아들의 안식향산나트륨 섭취량이 위험하다며 사용기준을
하향 조정할 것을 발표한 바 있다. 우리가 원하는 식약청의 모습은 문제가 제기될 때 마다 실질적인 식생활에 근거하지 않고 ‘안전하다’
는 말만 되풀이하거나, 혹은 우리보다 느슨한 기준에 잣대를 두며 ‘국제적으로 안전하다’고 말하는 모습이 아니다. 제기된 문제를
사전예방적 관점에 입각해 수용하고 건강한 성인이 아니라 하더라도 국민 누구라도 먹어도 안전할 수 있는 식품을 만들겠다는 적극적인
자세로 우리 국민의 건강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다. 우리 국민들이 호주나 스페인, 그리고 유럽 사람들보다 방부제를 더 많이 먹어도
된다는 근거는 어디에도 없다. 우리도 보다 안전한 식품을 먹을 권리가 있다.

글/ 서울환경연합 벌레먹은사과팀 이지현 국장

admin

생활환경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