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아띠

[4.13] 그린뉴스레터184호-2005 봄철 도요·물떼새 전국조사에 회원님을 초대합니다.

[고래
보호캠페인]


항의메일 보내기-한국에 고래 고기는 이제 그만!
[고래
보호캠페인]


[인터뷰]“사라지는 고래 마음아파, 망원경으로 눈가리고 울었다”
[고래
보호캠페인]


뼈만 남은 고래무덤의 도시 아닌 생명의 고래도시로

[성명서]교토의정서
탈퇴를 획책하는 대한상의의 시대착오적 작태를 규탄한다
[논평]대한상공회의소는
선입견과 편견이 아닌 정확한 논리 근거를 제시하라.

[보도자료]둔촌동
습지생태계보전지역이 위치한 지역에 산길사용과 관련한 강동송
파환경연합
입장

[보도자료]서남해안개발사업
[J-프로젝트]반대 시민사회단체 보도자료

[근조]김종남
사무처장 둘째아이 우주 부고
[심포지엄]환경내
항생제, 무엇이 문제인가
[강동송파환경연합]두
바퀴로 달리는 초록세상-자전거 타기 시민 대행진
김정명의
[우리 독도] 환경사진전
2005
자연과친구하기 모집안내-전북
대전
3대하천 생태기행 신청하세요.
체험환경교육센터에
참여하세요-울산

미얀마
A-1 광구 가스 개발과 한국 기업의 책임

1회용
봉투구입량 줄고 1회용 컵 환불율(회수율)은 높아졌다.

겨울철
밀렵행위 특별단속 결과
[요약보고서]학교
음용수 이용현황에 대한 전국 초등학생 학부모 인식조사
『경부고속철도
소음노출과 2단계 공사지연에 따른 경제성분석 요약보고서』


초록빛 향기, 봄바람 맞으며 달리다
2005 환경마라톤 축제 ‘자연아, 사랑
해’

[칼럼]대한상의의
억측과 편견
시민환경연구소 안병옥
부소장

세계은행의
실망스런 라오스 Nam Theun 2 댐 지원결정
물위원회 자원봉사자 한아름

[칼럼]’투명사회협약’에
앞서 지속가능경영을
기업사회책임(CSR)위원회
황상규


‘맥도날드 명예훼손 소송’
그 기나긴 여정
자작나무의 환경이야기-①


인권과 환경을 기본으로 하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필요


[탐방기]벚꽃이 흩날리는 봄날 종로거리를 걸
어보아요
사직공원을
따라 떠나보는 4월 봄맞이 산책이야기

도대

골프란 것이?

세계문화유산인 석가탑과 다보탑 등 국보급 문화재를 보
유하고 있는 경주 불국사에
스님들만의 공간 내에 골프연습장이 설치되었다고 한
다. 또한 남북한을 가로지르는
지뢰밭이었던 155마일의 JSA에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골
프장이 설
치되어 장타 대회에 참가한 골퍼들은 그곳에 널려 있는
지뢰를 맞힐 경우
맥주 한 잔을 부상으로 받는다고 하니 기가 찰 노릇이
다. 한국은 지금,
유사이래 골프장 건설의 최고 전성시대라고 할 수 있
다. 정부는 내수경기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 골프장은 200개가 아니라 2000개
라도 짓도록 해야
한다며 재경부와 건설부는 국무조정실과 함께 골프장 인
허가 기간을 대폭 줄이기로
한 결과, 전국은 230여개 골프장 사업 승인 조기허가 방
침을 발표함으로써
현 정부는 골프공화국으로의 진입을 선포했다. 500홀 이
상의 골프장이 새만금에도,
J프로젝트를 통한 30개 이상의 골프장이 백두대간의 시
작이자 민족의 영산
지리산에도, 골프 수요가 많지 않은 아껴놓은 땅 청정
전남에도 대규모 골프장
46곳에 1400여홀 2450만평 등이 추진되고 있는 실정으
로, 전국 각
지자체들은 앞 다투어 어머니 젖가슴 같은 고향의 산하
를 파헤치고 있다,
레저산업연구소는 이러한 정책이 계속 진행되면, 몇 년
이내로 공급 과잉으로
인한, 골프장 줄도산 이어질 수도 있다며 골프부킹난이
완화되는 적정 수준의
골프장 수(18홀 기준)는 2006년 262곳 2010년 373곳으
로 추정
했다. 하지만 지난해 말까지 운영중인 골프장은 181곳,
현재 공사 중이거나
건설 인가를 받은 곳은 81곳, 여기에 현재 골프장 건설
을 추진중인 196곳과
지방 공기업이 추진하는 30여곳을 합칠 경우 2010년까
지 골프장 수는
500여곳이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와 같이 골프장 난
개발로 인하여 정부와
주민간 갈등이 심화되고 애꿏은 농민들의 피눈물을 빼
고 있다. 더욱이 사회
전반의 부패방지 의무를 지닌 언론사 들이 골프장 건설
에 직접 나서고 있는
실정이다. 그 대표적인 예가 TV방송사로는 SBS, 신문사
로는 예향 광주일보로,
혼란스러운 사회임을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라 하겠
다. 기업들이 골프장을
통해 정치인들에게 각종 뇌물수수 및 골프접대 등을 한
다고 하더니, 지난
3월24일 제주에서 한국골프장경영협회는 정기 총회를 열
어 지금까지 28년
동안 정관계등의 고위층과 특정인들에게 관행처럼 특혜
를 준 것을 폐지키로
결의했다는 기사를 통해 골프란 것이 근본적으로 비리
의 온상이었던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한편, 경기도가 지난 1월, 골프장 건설예
정지 주변 초등학교
학부모 등과 인근 주민들의 반대시위가 계속되자, 골프
업자에게 주민들과 합의한
뒤 제출하라며 신청서를 반려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에
골프업자는 행심위에
행정심판을 청구, 국무총리 행정심판위원회 (위원장 김
선욱 법제처장)는 3월29일
주민 반대 이유만으로 공사 신청을 반려할 수 없다는 행
정심판을 결정했다.
이런 결정을 내린 사람들 즉, 국록을 먹고 국정을 책임
지는 최고의 국무총리
이하 국무조종실 감부들이, 이번엔 양양에 큰 불이나 전
국이 24시간 비상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골프회동을 강행했다고 하니, 그들의 정신세계
가 궁금할 따름이다.
항간에 친환경 골프장을 만들겠다는 업자가 생겨나고 있
다. 모르는 사람들이
들으면 친환경골프장이라고 하니까 별 문제 없다고 생각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대나무숯 여과장치와 오수를 받을 연못이 얼마만
한 규모 인줄은 몰라도
강수량이 많아질 경우, 그 광대한 면적의 오수량을 다
여과 시킬 수 있단
말인가?
산록 완산면에 골프장이 생기게 되면 다이옥신 등의 오
염물질이 수질이나 대기로
배출됨으로 장기간에 걸쳐 폭넓게 퍼지면서 동시에 땅속
과 대기에만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토양이나 물 등 다른 환경 매체로 쉽게 전
이되어 모든 환경을

오염시킨다. 이러한 형태의 오염을 다매체오염이라 하
며 이는 곧 육상 및
수서 생물들의 서식공간의 총체적 오염을 의미하며 먹이
사슬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고농도의 생체 축적으로 이어지게 된다 즉, 대기 또는
흙 속으로 배출되는
다이옥신 등의 환경호르몬은 인근지역 뿐만 아니라 차츰
차츰 생물의 종이 사라지고
식품을 비롯한 모든 종류의 오염에
큰 영향을 끼쳐 인근지역엔 친환경농업 인증도 받을 수
없게 되는 상황이
펼쳐지게 될 것이다. 눈과 귀를 가졌으면 무엇하나? 그
조그마한 골프공이
진실을 가려 듣지도 보지도 못하고 있으니 말이다. 무분
별한 개발로 인해
지구촌은 목마르고 있다. 이미 한국도 물부족 국가임
을, 골프장이 물먹는
하마이자 독물을 내품는 생태계 파괴의 주범임을, 정책
을 추진하고 있는 행정가들이
알고나 있는지 물어보고 싶다.정책 결정자들은 잘 생각
해 보아야 할 것이다.
우선 눈 앞에 보이는 경제만을 보려하지 말고, 눈에 보
이지 않지만 돈으로도
바꾸지 못하는 환경을 지켜나가며 지역특성에 맞는 지속
가능한 고부가가치 산업에
힘을 기울이는 것은 어떨지요. (김문수님)

환경운동연합
| 회원가입

| 환경정보

| 참여마당
|
이메일&주소
변경신청
| 지난레터보기
| 수신거부
회원여러분의
따뜻한 글 / 좋은 아이디어 기다리겠습니다. 언제든 연락해 주세요
^^

서울시 종로구 누하동 251
Tel:
735-7000
담당 : 최홍성미 간사


admin

누리아띠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