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활동소식

불공정성, 과잉공권력 앞세운 마산시 쓰레기 행정

지난 11월 14일, 도시계획심의위원회 가결 이후 진동면에서 있었던 도로점거 등의 사유로 진동 쓰레기소각장 저지투쟁위원회
위원장, 부위원장, 주민 2명이 구속되어 있습니다.
주민 4명이 구속된 이후 진동면에서는 매일 저녁 6시, 궂은 날씨에도 아랑곳없이 많은 면민들이 촛불을 들고 나와 석방을 요구하며
촛불시위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내가 선정배경하고 의아스러운 데가 있어 가지고 방금 위원님께서 지적한 대로 대표성이라든지 이런 게 상당히 문제가 있는
것으로 인정하고 관계자들에게 이 사항을 따졌습니다. 이 위원회가 실제 가포동 쓰레기 매립장 예정지를 대상으로 해가지고
위원회를 선정하다 보니까 그 지역 주민들을 설득하고 무마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것 같습니다. 솔직히 말씀드려서.
그래서 아마 의회에다가 요구를 해서 월영하고 현동, 덕동 쪽에 있는 김오영 위원이 선정된 것 같은데 이 점에 대해서는
솔직히 잘못되었다는 것을 시인합니다.”


마산시 사회산업국장(김형균)이 소각장 입지선정위원회 구성의 불합리성을‘제38회 마산시의회 사회상하수위원회’에서(일시:
98년 11월 16일//장소: 사회상하수위원회 회의실)에서 인정한 바 있습니다.

이러한 절차상의 불공정성의 주체는 마산시이지만, 이로 인한 최근 진동주민 4명에 대한 구속에 이르기까지의 고통은 시민들의
몫이 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에 대한 마산시의 책임은 분명한 것이기에, 시민들은 이에 대해 끝까지 물을 것입니다.

admin

생활환경 활동소식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