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활동소식

초등학교옆 변전소 설치 반대 주민집회

연산 1,8동 주민 200여명은 수차례의 항의시위에 이어 23일 오전10시 시청 시민광장에서 집회를 갖고 연산변전소설치계획중단과
대체부지로 대안을 찾을 것을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서 주민들은 생명과 안전에 대한 위험물 설치에 있어 국가와 지자체는 우선적으로 지역주민의 여론수렴과 안전에 대한
예방적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야한다”고 지적하고 “변전소로 인해 언젠가는 수백 수천 배의 재앙으로
돌아온다는 것을 누구나 다 알고있다”고 경고했다.

부산환경연합은 이날 집회를 주민들과 함께 하면서 교육권과 생명권 등 인권침해에 대한 배려가 없고, 윤리적 가치 판단이 법률적
판단보다 우선시하는 것이 이 문제를 푸는 해결의 열쇠라고 밝혔습니다.

admin

생활환경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