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4대강 사업 비자금 수사촉구하며 대우건설사장 고발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4대강 복원 범국민대책위원회, 4대강 조사위원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등은 11일 대우건설 서종욱 사장 등 6명을 4대강 사업 비자금 조성협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범대위 등은
10일 오전 1130분에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대우건설 본부 등을 압수수색해 비밀금고의 실체를 밝히고 비자금을 환수하라”,“합동수사단을 구성하여 4대강 전체로 비자금 수사를 확대하라”,“조성된 비자금이 이명박 정권에 제공된 협의를 성역 없이 수사하라로 주장했다.



조사를 맡고 있는 담당자의 말에 따르면 구속된
4대강 사업 담당자들이 법정에서 “4대강 사업 대우건설 비밀금고에 두고 비자금을 관리했다는 진술이 나오고 비자금의 규모가 800억원에 이르고 있다.” 또한 이런 비자금 조성은 칠곡보의 대우건설에 국한되지 않고 “4대강 사업을 한 건설사 대부분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졌을 것이다고 하였다. 그럼에도 대구지검에서는 수사를 확대하기는 커녕 오히려 비자금의 향배가 4대강 몸통으로 향하는 것을 막으려 검찰에서 꼬리자르기 수사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고 비판하며 고발의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향후 계획으로 청와대가 공정위에 압력을 넣어
4대강 담합 사건을 무마하려한 행위에 대해 직권남용죄 등으로 이명박 대통령, 박재완 (당시 청와대 국정기획수석) 등을 고발하며 대우건설 이외에 비자금을 조성한 건설사들에 대해서도 추가 고발할 예정이라고 했다.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