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4대강 사업, 국민에게 독(毒) 먹이나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4대강 사업으로 수질 악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가운데, 독성을 띈 남조류가 경보 단계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환경부는 이러한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4대강 수질이 개선됐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민주통합당 장하나 의원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6월 달 낙동강 수계에 설치된 4대강 사업 <보> 수역에 남조류 세포 수가 최고 17,672 cell/mL에 이르렀음을 확인했다. 이는 호소(호수·연못·늪)에 적용되고 있는 조류경보의 <경보>단계에 이르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같은 사실은 환경부의 <낙동강 수계 클로로필-a 및 남조류 분석 결과(2012)>를 바탕으로 분석한 것으로, 환경부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2년 상반기, 극심한 가뭄에도 4대강 수질은 대폭 개선’이라 밝혔다. 4대강 사업으로 수질이 개선됐다는 MB 정권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환경운동연합은 즉각 성명을 내 “4대강 사업이 독을 키웠다”면서 “환경부가 이를 알면서도 수질이 개선됐다고 주장하는 것은 후안무치한 행위”라 강하게 비난했다.





환경부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2년 상반기 4대강의 수질을 종합 분석·발표한 결과에 따라 적은 강수량에도 불구하고 주요 지점(66개소) 및 16개 보의 수질이 사업 이전(2007~2009)에 비해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실제로 <낙동강 수계 클로로필-a 및 남조류 분석 결과(2012)>를 보면 6월 달 남조류 세포 수는 상주보를 제외하고 모두 ‘조류주의보’ 이상이며 하류인 합천창녕보는 11308cell/mL, 창녕함안보는 17672cell/mL로 ‘조류경보’에 해당한다.



문제는 상류인 낙단보 마저 남조류 개체수가 1659cell/mL에 이른다는 것이다. 남조류는 간암을 유발하는 독성물질로써 인체에 유해하고 수돗물에 냄새를 유발하는 등 개체수가 500cell/mL이면 유의해야한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명박 정부는 4대강사업 수질개선사업에서 조류를 억제하기 위해 부영양화 방지를 위한 수질대책을 핵심과제로 선정해 346개의 총인처리시설을 설치했다”면서 “결국 이마저도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환경운동연합은 “도대체 22조 원이라는 국민세금을 들여 4대강사업을 했으면서 어떤 점이 좋아졌는지는 단 하나도 찾아 볼 수가 없다”면서 “결국 국민은 독성물질만 마시게 됐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환경운동연합은 “4대강 수질 악화의 근본적 원인은 흐르는 강물을 막았기 때문”이라면셔 “ MB 정권의 거짓 주장에 환경을 보전을 최우선해야 하는 환경부의 직무유기가 또한 원인”이라 밝혔다. 환경운동연합 정위지 간사는 “4대강 사업은 실패했다. 실패한 4대강 사업을 성공했다 주장하는 뻔뻔함을 당장 중단하라”고 말했다.





정 간사는 “4대강 부작용으로 혈세가 낭비되고 국민의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에서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면서 “국회와 대선 후보가 4대강 사업 부작용을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