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4대강사업 농지리모델링사업 때문에 침수피해받아 밭농사 망친 농민이야기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4대강사업 농지리모델링사업 때문에 침수피해받아 밭농사 망친


창원시 북면 외산리 초소마을 540번지 권미목씨 모친



 


취지 및 배경


1114일 오후6시경 4대강사업 때문에 농지가 물에 잠겨 농사가 안된다는 억울함을 호소하는 전화가 걸려왔다.


권미옥씨라고 했다.


창원시 북면 외산리 초소마을의 친정어머니가


지난해까지 농사 잘 지었는데 올해는 깨 고구마 고추 콩 농사 모두 실농했다는 것이다.


 


현장과 피해현황


1115일 오전 10시 현장에 도착했다.


문제의 밭은 4대강사업 농지리모델링 외산지구 경계지점에 위치하고 있었다.


경계지점의 수로에도 물이 차있었다. 고추 고구마 가지를 심어놓은 고랑에 물이 차있었다.


고추나무 가지나무는 말라있었고 고구마 캐기는 연뿌리를 캐듯이 힘이 들었다.


무농사도 실농이다. 씨앗을 뿌린 무는 아예 싹이 나지 않았거나 크지를 않았다.


여태 문제의 밭에 농사를 지어왔지만 물이 차올라 농사를 실패한 적은 단 한번도 없었다. 농지리모델링지역과 문제의 밭은 무려 2미터나 높이 차이가 나는 높은 지대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농지리모델링을 하면서 높이 차이가 없어져버렸다.


지난 여름내 70이 넘은 노모는 농지리모델링 현장소장과 공사장 인부들과 물빼달라는 요구로 말씨름을 했다.


그러나 소귀에 경읽기였다.


오히려 젊은 남자들로부터 노인네가 와 이리 귀찮게 하냐는 갖은 비난과 수모를 당했다.


70이 넘은 노모는 자식들한테 괜한 걱정 줄까봐 전전긍긍하다 여름을 보냈다.


자식들은 올해 70넘은 아버지의 병간호로 고향을 찾지 못해 전혀 사실을 몰랐다.


지난주 오랜만에 고향을 찾은 자식들 앞에서 억울하다며 소리내어 우는 70노모를 보며 가슴을 쥐어 뜯었다고 한다.


권미옥씨는 노모의 억울함을 대신 호소하였다.


지난 1년 실농에 대한 보상도 보상이지만 내년에는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문제해결을 위한 요청사항


1. 농지리모델링 지역 배수공사를 시급하게 시행해야 한다.


밭의 침수는 4대강사업 농지리모델링 공사현장에서 배수로를 제대로 내지 않고 공사를 했기 때문이다.


상류에 위치하고 있는 산에서 지속적으로 물이 흘러내려오고 있었다. 그러나 이 물은 문제의 밭과 농지리모델링지역에 도달하면서 물흐름이 사라졌다. 광활한 농지리모델링지역에 물이 고이면서 인근지역의 권씨의 밭을 침수시키고 있었다.


 


2. 침수원인이 농지리모델링지구 배수로를 충분히 확보하지 못해 발생한 배수불량이 원인임을 인정하고 피해농민에게 적절한 보상을 해야한다.


관련 사실이 오마이뉴스에 보도가 되자 한국농어촌공사는 4대강사업농지리모델링때문이 아니라 산에서 내려오는 물 때문이라며 4대강사업과는 전혀 상관없다고 발뼘하고 있다.


과거 권씨의 밭은 농지리모델링지역과는 2미터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어 홍수기에도 침수된 사실이 없으며 더구나 배수가 되지않아 침수문제가 발생한 경우는 없었다.


권씨의 밭 아래 들판이 4대강사업 농지리모델링이 되면서 지대가 같은 높이가 되어 배수로가 미흡한 상태에서 산에서 내려오고 있는 물이 하류로 배수되지 못해 침수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산에서 내려오는 물이 배수가 되지 않아 권씨의 밭이 침수가 된 것은 4대강사업 농지리모델링사업을 하면서 배수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아 발생한 문제이므로 4대강사업이 원인이다.


 


3. 한국농어촌공사는 유사문제에 대한 피해신고접수처를 개설하여야 한다.


권씨는 지난 여름내내 농지리모델링현장소장 인부 등을 번갈아 찾아가 배수로를 내어줄 것을 요구하였으나 모멸차게 외면했다.


이런 억울한 농민이 재발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피해접수창구를 개설하여야 할 것이다.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