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전시]윤호섭이 만드는 하루하루의 녹색메시지


윤호섭이 만드는 하루하루의 녹색메시지

1. 전시 개요

전 시 명 : 윤호섭이 만드는 하루하루의 녹색메시지
Design and Order in everyday Life
기 간 : 2006년 2월 17일(금) ~ 4월 2일(일)
*전시 관람 : AM 11:00 ~ PM 7:00
*전시 기간 중 휴관 없음
개 막 : 2006년 2월 17일(금) PM 6:00 ~ 8:00
장 소 : 대학로 제로원 디자인센터
대 상 : 미취학 어린이, 초/중/고생 및 교육계 종사자
환경 및 디자인 관련 전공자, 관련 종사자 및 일반인
참 가 비 : 무료 (전시 및 부대행사 모두)
부대행사 : 작가와의 대화 매주 일요일 오후 2시
어린이 녹색생활 워크샵 :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4시

주 최 국민대학교
주 관 국민대 제로원 디자인센터

2. 기획의도

오는 2월 17일(금)부터 4월 2일(일)까지 제로원 디자인센터는 친환경적 삶과 디자인이란 주제로 “윤호섭이 만드는 하루하루의
녹색메시지” 전시를 개최한다. 환경 운동가이자 국내 그린 디자인의 전도사 윤호섭(국민대학교 시각디자인학과 교수)은 “everyday
eARTHDAY(매일 매일 지구의 날)”이란 환경 메시지를 내걸고, 일상 속에서 디자인을 통해 친환경적인 활동을 펼쳐왔다. 황새,
고래, 도롱뇽 동물 복원과 보호에 관심을 가지고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으며토지 등 책자, 달력을 천연재료로 인쇄하기, 일요일이면
인사동에 나와서 사람들에게 천연 페인트로 티셔츠를 그려주기, 장애우들의 그림 그리기, 친환경 메이커 만들기 등 자연과 일상 사물들에
대한 새로운 발견을 통해 일상으로부터 순수하고, 긍정적인 ‘녹색 메시지’를 전달해 왔다.

윤호섭의 작업들은 전부 일상에서 발견되기 쉬운 소재들로부터 시작한다. 허나 발견되기 쉬운 만큼 지나쳐 버리기 쉬운 물품들이다.
버려진 현수막을 이용해 가방으로 탈바꿈시키거나, 씹고 난 껌들을 보아 껌 보드를 만들기도 하고, 의자 대용으로 다 쓴 플라스틱
페인트통을 쓰기도 하고, 종이죽으로 된 의자를 만들고, 우편물에서 떼어낸 투명 테이프를 모아 의자를 만들려는 등 일상의 버려진
사물들을 하나씩 채집하고 있다. 사물에 대한 그의 재현 방식은 남다르다. 방식 자체가 예술적인 작업을 위해 의도되거나 계획된
것이 아니라 모두 우연 발생적이며, 즉각적이다. 그의 삶 자체가 환경의 현장이며, 그의 일상 습관들이 환경 메시지를 담고 있다.
그는 사물을 다양한 각도로 관찰하고, 그 사물의 또 다른 사용 가능성을 인지해냄으로써 사물의 생명을 연장시킨다. 그리고 일렬의
이런 행위로부터 사물에 새로운 가치와 환경적인 의미를 끌어내고 있다. 그는 디자인에 “그린(Green)”이란 개념을 당연히 포함시키며,
그린 디자인이란 “타에 해롭지 않은 질서”이라고 설명한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메시지 전달이 중요하며, 최고의 그린 디자인이란
커팅 하나를 다르게 함으로써 낭비를 줄이는 방법이라 말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10년간 걸어온 윤호섭 작가의 환경과 디자인에 관한 작품들에 주목하고자 한다. 여기에는 멸종위기 종의 보존과
복원에 관계된 그래픽 이미지, 폐기되는 자원의 재활용을 암시하는 오브제, 환경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상징들, 연구
중에 있는 그린디자인 사례연구 등 대부분 생명, 자원, 폐기물, 그린 디자인에 관련된 오브제들과 녹색 메시지 전달을 위한 그래픽
작업들 등이 있다. 그리고 지난 파브리카 전시의 현수막과 실사 출력물이 재활용 작품으로 새롭게 태어날 예정이다.

특히, 전시 기간 중에는 어린이와 가족의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통해 날마다 녹색 생활을 실천할 수 있는 윤호섭의 “날마다 녹색생활”
워크샵과 교사와 일반인 등 작가와 함께 녹색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작가와의 대화”가 진행된다.

3. 작가 노트

하루
하루 수 없이 많은 사물들이 다가옵니다.

역할을 다하고 다음 세상으로 떠나갑니다.
원하든, 원하지 않든 갖가지 사연을 담고 다녀 갑니다.
쓰여지고 일부 남기도 폐기되기도 재활용되기도 합니다.

얼마 전부터 그런 물건들이 다시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린디자인에 관심을 가지면서부터 입니다.
하잖고 소소한, 용도가 없어진 물건들이
제게서 떠나가는 것이 자연스럽게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버리지 않고 껴안고 있게 되었습니다.

사는 집, 학교 연구실, 복도에 까지 잡다한 물건들로
발 디딜 틈이 없게 되었습니다.
헌 편지봉투, 상자, 끈, 깡통, 푸대, 헌 자전거 등도 못 버리고
좁은 공간에 쌓아놓아 점점 양이 많아지다 보니
주위 사람들이 의아해하는 정도가 되었습니다.

전시된 작품들은 그런 물건들에게서 받은 영감들을
확대, 전개해서 재구성한 것입니다.

매일, 아침 정릉 학교연구실에 들어서면서
쌓여진 물건들을 새삼스레 쳐다 봅니다.
저것이 더 커지면, 더 많아지면…
다른 것과 같이 있게 되면, 초록색을 칠하면…
공중에 떠있게 되면, 뒤집으면, 화성 표면에 가 있으면
도롱뇽이 물고 있으면, 물컵에 넣으면, 불을 붙이면…
그 사람(?)이 들고 있으면…

정말 재미있는 결과들이 눈에 잡힙니다.
이러한 생활이 습관이 되었습니다.

어린애 같은 유치한 행동입니다.
실제로 유치원에서 하는 작업 그대로입니다.
아이같이 눈앞의 재미에 나날을 보냅니다.
남의 눈길도 스쳐버리는 피부를 갖게 되었습니다.

지구 생태계의 불균형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면서
의도적인 대응에서 시작된 작업이지만
사물에 대한 경이로운 느낌은 환경문제를 떠나서도
제게 삶의 용기와 재미를 주고 있습니다.

매일 매일의 삶이 전시회라고 생각하고 있어
특정장소를 빌려 그림을 액자에 넣어 전시하는 일을
인위적인 중복행위로 생각하고 기피하고 있었습니다.

제 작업을 예술작업의 고상함으로 보지 않고
하루 하루 마땅히 실행해야 할 퍼포먼스로 보기 때문에
그 순간에 집중에만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포장에서 떼어낸 접착테이프를 눈사람같이 만들어
여러 해 계속 부쳐서 커지면 방석으로 사용하려고 합니다.
붙이는 재미와 커지는 보람이 이만 저만이 아닙니다.

그 사물의 속성과 경로를 각성하는 시간도 갖게 합니다.
참으로 절실한 순간을 맛보게 됩니다.

포장을 견고하게 하는 일회성 역할을 다하고 쓰레기 소각장이나
매립지로 가서 유독성 물질로 자연을 해치는 유해요소로 전락하는
테이프의 무모한 진행을 저지하고 새로운 역할과 기능을 부여하여
그 존재의 경이로움을 지속시키려는 뜻이기도 합니다.

눈에 보이고 손에 잡히는 현실적인 기능과 역할을 만드는 일로서
디자인이나 예술로 평가되기보다는 놓치면 안 되는 창조주에 대한
최소한의 의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작은 것을 큰 것으로 가정하는 작업을 헛된 과장행위
불필요한 작업으로 되돌아보기도 합니다.

작고 큰 것은 현상적인 차원의 측면일 뿐
본질을 이해하고 전개하는 차원에서는 문제가 없다고 봅니다.

오히려 작은 것이 시각을 좁혀서 집중할 수 있고
불필요한 요소들로 핵심이 가리워지는 난해함을 피할 수 있다고 봅니다.

큰 것, 유명한 것, 위대한 것은
작은 것이 커진 것이고, 발전된 것이라고 믿습니다.

작은 것 큰 것이 따로 없다고 생각합니다.

2006년 1월 22일

윤호섭

4. 전시 및 부대 행사

(1) 전시

– 멸종위기종의 보존과 복원에 관계된 그래픽 이미지
– 폐기되는 자원의 재활용을 암시하는 오브제
– 환경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상징들
– 연구중에 있는 그린디자인 사례연구

(2) 작가와의 대화 (총 7회)

우리의 미래인 어린이와 미래 환경을 위해 우리 생활의 작은 실천인 하루하루의 녹색 실천에 대해 이야기 해보는 시간으로, 전시
작품과 영상 자료를 통해 다시 한번 자연사랑과 환경사랑의 중요성을 함께 나누고 공유할 수 있도록 전시장에서 작가와 직접 대화의
시간을 마련한다.

일 정: 전시 기간 중 매주 일요일 오후 2시
장 소: 제로원 디자인센터 지하 1층 세미나실
대 상: 교육계 종사자, 환경 및 디자인 관련 전공자, 일반인 (50명 내외)
참 가: 무료
모집방법: 현장 참여

*주말 단체 예약 또는 평일‘작가와의 대화’를 원하시는 단체는
전화 (02 745-2490 담당자 박유근)로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3) 윤호섭의 “날마다 녹색생활” 워크샵 (총 14회)

멸종, 멸종 위기에 있는 동물에 대해 알아보고,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그려보는 시간을 통해 동물 보호 의식과 환경 보존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한다. 어린이와 가족들의 생활 속 작은 실천과 지킴을 통해 이루어지는 윤호섭의 “날마다 녹색생활”
워크샵은 가족과 어린이가 하나 되어 가족사랑, 자연 사랑, 환경 사랑을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다. 워크샵에서 만날 수 있는 고래,
황새, 지렁이, 반달곰 등에 대한 이야기는 각 분야 전문가들의 재미있고, 알기 쉬운 자료와 설명을 통해 더욱더 친숙하게 만날
수 있다.

기 간: 전시 기간 중 매주 토요일 2회 실시(총 14회)
시 간: 오후 2:00-3:00(60분) / 오후 4:00-5:00(60분)
장 소: 제로원 디자인센터 지하 1층 세미나실
대 상: 7~10세 어린이와 부모, 15~20명
참 가 비: 무료(교육비, 워크샵 재료 제공)
준 비 물: 헌 티셔츠 또는 나의 티셔츠 1장
참가방법: 온라인 접수, 선착순 마감
문의전화: 02)720-7997

> 프로그램 내용
– 동영상과 자료 통해 고래에 대해 알아보고, 함께 이야기 나누기
– 내가 디자인하는 고래 그림으로 뱃지 디자인하기
– 참가자가 직접 가지고 온 헌 티셔츠나 입고 있는 티셔츠에 윤호섭이
천연 페인트를 이용하여 현장에서 직접 그려주는 ‘자연사랑, 환경사랑 티셔츠’
– 고래와 그 친구들인 황새, 박쥐, 도롱뇽, 산양, 지렁이, 반달곰과 만나기

* 참가자 한 가족 당 1장의 티셔츠를 현장에서 직접 그려줍니다.
헌 티셔츠나 자신의 티셔츠를 잊지 말고 꼭 가지고 오세요.
* 워크숍 참가자들에게는 한 가족 당 1부씩 “토지 캘린더“를 증정합니다.

> 워크샵 참가방법
– 인터넷 사전 예약을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선착순 마감입니다.
– 홈페이지 www.kium.org 또는 www.zeroonecenter.com에 접속하시어,
신청서 양식을 다운받아 이메일로 접수해주시기 바랍니다.
– 기타 워크샵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이메일 또는 전화로 문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메일: edu@kium.org / 전화 02)720-7997(워크샵 담당자)

* 환경 디자인과 실천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를 원하시는 분은
www.greencanvas.com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admin

공지사항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