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긴급] 현대건설, 달성댐 재퇴적 현상 숨기려 4대강 공동조사단 방해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18일 오후 3시경 낙동강 달성댐 시공업체인 현대건설이 박창근 관동대 교수 등 4대강사업대응하천환경공동조사단(이하 4대강 공동조사단) 을 막아섰다.

  현재 4대강 조사단은 홍수기 전에 4대강 현장을 조사한 바 있어, 이번 장마 이후 피해 현황과 비교 분석할 예정으로 낙동강 홍수 피해조사 중에 있다.




                  달성댐 시공업체 현대건설이 낙동강 홍수 피해조사중인 4대강 공동조사단을 달성댐 입구에서부터 막아서고 있다.
                                                                                                                                ⓒ 환경운동연합


  4대강 조사단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현대건설은 낙동강 차천부터 달성댐까지 4대강 조사단을 미행 했고, 달성댐 입구에서부터는 4대강 조사단이 들어가지 못하도록 본격적으로 통행을 막아선것으로 알려왔다. 또한 4대강 조사단이 달성댐 현장 사진을 찍으려 하자 초상권 침해라며 방해했다.




 현대건설이 4대강 공동조사단을 필사적으로 현장접근을 차단한 이유와 관련해서 그저 ‘안전을 위해 공사현장으로 접근을 막는 것이다’라고 밝히고 있으나 4대강 조사단 관계자는 “이번 장마 이후 달성댐 고정보 부분에 모래가 다시 쌓이는 재퇴적 현상”이 확인됐다며 , “현대건설은 이와같은 사실을 숨기기 위해 4대강 공동조사단을 막아선 것”이라고 지적했다.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