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구미 2차 단수 사태는 4대강 사업 재앙이다.

110701 기자회견자료.hwp




ⓒ대구환경운동연합


또 다시 4대강 사업 재앙이 발생했다. 정부는 ‘4대강 사업 준설로 홍수 위험이 줄었다’며 정치적 홍보를 하고 있지만 실제는 4대강 사업 때문에 구미지역 2차 단수 사태와 같은 재앙이 계속됐다. 그럼에도 정부는 여전히 4대강 사업을 멈추려 하지 않고, ‘소낙비만 피하고 보자’는 심산으로 대처하고 있다.



지금 필요한 것은 대통령 치적을 위한 4대강 사업의 정치적 홍보가 아니라, 4대강 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국민과 국토의 안전을 객관적으로 점검하는 것부터 해야 한다. 대한민국 정부는 말 그대로 대한민국의 정부가 되어야지 권력층과 그 비호세력을 위한 정부가 돼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국민들은 장마가 시작되면서 불안에 떨었다. 시작부터 부실한 4대강 사업의 치명적 문제점이 장마기간 동안 여실히 드러날 수밖에 없기에, 또 그 피해가 국민에게 돌아갈 것을 걱정한 것이다. 아니나 다를까 100년을 버틴 등록문화재 왜관철교와 정부가 자랑하는 명품보 상주댐 앞 제방이 붕괴됐다. 낙동강에서는 방치된 준설선에서 기름이 유출됐고, 남한강에서는 장마를 앞두고 강행하던 충주시 비네늪 진입 교량이 유실되는 등 있을 수 없는 사고가 벌어졌다.


 





급기야 6월 30일 낙동강 구미지역에서는 지난 5월에 이어 또다시 물 공급 중단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구미 양포, 옥계, 장천 등에 식수 공급이 전면 중단됐으며, 구미시 4공단 일대 350개 업체에도 공업용수 공급이 멈췄다.







수자원 공사는 사고가 발생하자 ‘구미 4공단 계통 광역상수도 누수 사고 발생’이라며 잠수부까지 동원해 문제가 발생한 지점을 찾고자 했다. 하지만 수심이 깊고 유속이 빠르며 탁도가 심해 붕괴된 곳을 찾지 못했다. 수자원공사는 일단 상류에 가물막이를 설치해 물길을 차단한 뒤 부서진 곳을 찾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완전 복구까지 두 달이 걸린다고 밝히고 있다.








이번에 구미 지역 단수 사태는 지난 5월 단수사태와 마찬가지로 과도한 준설로 일어난 사고로 판단된다. 사고 지역은 정부가 낙동강 준설에 따라 홍수 시 기존 관로 유실 위험이 있어 새롭게 횡단관로를 설치한 곳이며, 향후 하천수위가 낮아지면 객관적 정밀 조사를 해 원인을 밝혀야 하지만, 이번 홍수 시 수압을 견디지 못해 낙동강 횡단 관로가 유실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이번에 발생한 해평취수장은 지난 5월 김정욱 교수, 박창근 교수 등이 참여한 시민공동조사단의 현장 조사에서 땅속에 묻혀 있어야 할 해평취수장 관로가 드러나 있는 등 홍수 시 유실 위험이 큰 곳으로 예견된 지점이었다. 이번 횡단관로 유실사고의 근본 원인은 4대강 사업 속도전에 있으며, 사고가 정부가 강바닥 준설 피해를 막고자 새롭게 만든 관로에서 발생했다는 점에서 문제의 심각성을 여실히 보여준다.



뿐만 아니라 이와 같은 사고는 구미 지역만으로 끝나지 않을 수 있다. 4대강 전역에서 과도한 준설로 인하여 하천수위가 낮아졌기 때문에 전국의 하천 취수장에서도 이러한 사고 위험이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



정부는 국토부 장관, 소방방재청장 등을 앞세워 4대강 사업 준설로 홍수위험이 줄었다고 선전하면서, 한편에서는 100 억 원 대의 4대강 완공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이러한 모습은 국민의 고통과 국토의 파괴는 어찌됐든 대통령 치적 만들기에 올인 하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4대강 사업에 의한 재앙을 멈추는 길은 공사를 중단하는 방법 밖에 없다. 다시 한 번 촉구한다. 지금 필요한 것은 대통령 치적을 위한 4대강 사업의 정치적 홍보가 아니라, 4대강 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국민과 국토의 안전을 객관적으로 점검하는 것부터 해야 한다. 또한 연거푸 발생한 구미 지역 단수 사태의 책임은 현 정권과 수자원공사가 반드시 져야 하며, 환경운동연합과 4대강 범대위 등은 정권과 관련자에게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다.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