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활동사진

구미공단 불산가스유출로 잿빛 죽음의 땅으로 변한 공장 인근 마을


 


9월 27일 구미4공단 휴브글로벌 공장에서 불산(불화수소산)가스 유출로 공장옆 인근 마을 주민들이 두통, 구토, 피부발진 등 건강이상 증상들을 호소하고 있으며, 공장 주변 가로수 뿐만 아니라 공장 바로 옆 인근 마을의 수목들과 농작물들도 독성물질로 인해 누렇게 잎들이 말라버렸다. 이처럼 주민건강과 독성물질로 인한 주변의 환경오염으로 인해 2차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그러나 구미시는 국립환경과학원의 근거없는 기준치로 주민대피령을 일찍 해제하고 돌려 보냈으며, 현재 사고지역 인접 공장들은 모두 정상가동을 하고 있다.

무색 무취의 불화수소산(hydrofluoric acid, HF)은 의약품 및 테플론 원료로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물질이다. 실온에서 기체상태로 존재하며, 공기보다 가볍기 때문에 주변에 빠른 속도로 확산된다. 불화수소산은 발암성 물질은 아니지만, 매우 위험한 가스로 부식성이 강하고 세포조직을 쉽게 통과된다. 흡입, 섭취, 피부접촉 등 모든 노출경로에 대한 독성이 있다. 흡입 즉시 폐조직을 손상시키고 (비염, 기관지염, 폐부종 등), 각막을 손상시켜 실명을 일으킬 수 있으며, 뼈를 녹인다. 불산에 노출된 직후에는 별 다른 통증이나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데, 이는 불산이 신경조직을 손상시키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로 불산 노출에 대한 즉각적인 처치가 지연되기도 하는데, 결국 하루 정도 후에 세포가 괴사하는 것을 볼 수 있다. 가로세로 5인치 정도의 피부에 노출되는 정도로도 심장마비나 사망에 이르게 될 정도로 독성이 강하다.


시민환경연구소는 지속적인 현장 모니터링 및 구미시와 국립환경과학원의 이번 사고의 안전관리체계 분석을 통해 시민의 안전과 환경보호를 위한 대응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 담당: 시민환경연구소 고도현 선임연구원

admin

(X) 활동사진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