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활동사진

4대강사업, 태풍 ‘산바’ 예방은 커녕 피해만 더 키웠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수질개선, 가뭄예방, 홍수예방, 지역경제활성화, 수변구역개발의 효과의 5대 목표를 가졌던 4대강사업은 태풍 ‘산바’에도 여지없이 당했다. 4대강사업은 가뭄에는 속수무책, 녹조에는 거짓말 일색, 홍수예방은 커녕, 재앙만 키운 인재다.

사진제공 대구환경연합 생태보존국장 정수근




▲ 합천·창녕보 상하류를 구분할 수 없다.






낙동강 합천·창녕보가 수위상승하면서 회천 수위도 상승하고, 고령군 우곡면 사촌리 지역 피해 발생




달성보 시공사 현대선설이 달성보를 기념하기 위해 세운 비석과 함께 현대동산이 침수됐다.


회천 제방이 터져 인근 농경지가 침수 됐다. 무밭이 뻘밭으로 바뀌었다.


합천·창녕보는 태풍 산바가 오기 직전까지 하자보수 중이었다. 수문을 안 연 것이 아니라 못 열었을 것이다. 작업에 동원됐던 준설선이 위태롭게 매달려 있다.

admin

(X) 활동사진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