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활동사진

원전 21개를 34개로 늘리고, 새로운 부지에 또 짓겠다고?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삼척, 울진, 영덕, 경주 등지의 주민들이 폭설을 뚫고 서울로 와서 청와대 앞,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였습니다. 


우리나라의 고리(부산), 울산, 월성(경주), 영곽에 있는 21기의 원전도 모자라서 2024년까지 13기의 원전을 추가로 건설 예정이고, 여기에 보태 삼척, 울진, 영덕 지역을 새로운 원전 부지로 선정한다는 것이 정부의 계획입니다. 


최근 확정발표한 제4차 원자력진흥종합계획에선 “후쿠시마 사고를 도약의 기회로” 삼기위해 5년간 2조원을 투입하여 정부가 핵산업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합니다. 




환경연합 이시재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후쿠시마 사고에서 아무것도 배우지 못하고 원자력 확대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정부를 강하게 비판하며 지역 주민들과 함께 핵발전소 건설을 막아내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여주었습니다. 




신규원전 부지인 삼척의 대책위를 이끌고 계신 박홍표 신부님입니다. 




경주 환경연합의 김익중 의장은 정부의 4차 원자력 진흥종합계획과, 특히 그 속에 포함된 파이로 프로세싱(재처리)과 소듐고속로 정책의 위험성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녹색연합의 윤기돈 사무처장은 울진 
원전 4호기 계획예방정비 과정에서 발견된 증기발생기의 전열관이 마모 현상에 대해 말했습니다. 전열관은 증기발생기내 열을 전달하는 관으로, 터질 경우 외부공기와 물이 방사능에 오염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미 2002년 같은 사고가 났을 때 환경단체들이 전열관의 재료가 문제라고 했으나 고치지 않고 같은 사고가 재발한 것입니다. 




후쿠시마 사고이후 세계 각국이 탈원전 재생에너지로의 흐름으로 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원전 건설을 수출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대한민국 정부  MB에게, 영덕, 삼척, 울진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가 분명히 전해졌기를 바랍니다. 

admin

(X) 활동사진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