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활동사진

봄비에 유실된 남한강 이포댐, 재앙은 시작되었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4대강사업 대응 하천환경 공동조사단은 5월 16일, 정부청사 앞에서 남한강 이포댐 유실과 관련하여 기자회견을 개최했습니다.

생명의강연구단과 4대강범대위, 시민환경연구소가 참여하고 있는 4대강사업 대응 하천환경 공동조사단은 4월 말, 5월 초 내린 봄비로 낙동강 가물막이 붕괴에 따른 구미 단수, 영산강 승촌보 가물막이 붕괴에 이어 남한강 이포댐과 연결된 어도와 문화공간, 제방이 유실되었다며 속도전으로 인한 단군이래 최악의 부실 사업, 4대강사업을 비판했습니다.
더욱이 봄비로 이 정도 규모의 재난이 발생했는데, 올 여름 장마철에 대한 대책은  전혀 없다며, 재난에 대한 대안은 4대강 사업 중단과 복원 뿐임을 강조했습니다.
공동조사단은 올 여름 전국 홍수기 조사를 통해 4대강 사업의 허구성과 위험성을 밝혀낼 예정입니다.

* 사진 : 환경연합 한숙영

admin

(X) 활동사진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