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낙동강 보호 의식은 있습니까?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애초부터 지키지 않았던 환경관련 법률, 환경관련 기본 행동들이 이제는 대놓고 어기나봅니다. 낙동강 18공구 경남 창녕 양지대교 인근에서 기름 유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하지만 사진을 보면 허탈한 웃음만 나옵니다. 경남도민들이 마시는 물, 그 물에서 드럼통이 둥둥 떠 다니고 있습니다.




낙동강 18공구에서 드럼통이 둥둥떠다니고 있습니다. 속도전이 아무리 중요하다지만 그건 대통령 생각이고, 경남도민은 안전한 물 마시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드럼통 위 파이프는 배수펌프의 파이프로 낙동강 본류에서 들어오는 수량을 조절하기 위해 설치한것 입니다. ⓒ마산창원진해환경연합



이에 대해 수자원공사의 입장은 ‘본류 유입 기름은 없다’입니다. 어디까지 ‘4대강만세’를 외칠까요? 물관리가 수자원공사의 주 사업인데 건설업에 뛰어들더니 판단을 잘 못하는거 같습니다. 수자원공사가 정체성을 잃어버렸네요. 환경부와 함께 간판 바꿔달기 행사라도 열어야겠습니다.




인근 둔치 드럼통에 각종 폐기물들이 꽉 차 있습니다. 기름범벅이된 각종 물질들이 아무런 제제없이 방치되어 있습니다. ⓒ마산창원진해환경연합



낙동강은 아픕니다. 시공사측에서는 오일펜스를 설치하고 긴급 방제를 했지만 역부족이라고 합니다. 4대강공사 중 썩은 침출수 유출, 강변 불법 쓰레기 발견에 이어 기름 유출까지 상처를 받고 있습니다. 강을 위해 우리가 해줄수 있는 일, 4대강사업을 중단하고 강 죽이기를 넘어서서 진정 아름다운 자연형 하천으로 복원해야 합니다. 4대강사업은 강 죽이기 입니다.




드럼통도 방치, 환경의식도 방치, 4대강사업도 방치. 우리 이제 이런 무관심에서 벗어나야합니다. 방치하지 말고 관심을 가집시다. 강을 위해! ⓒ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