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활동사진

낙동강 사업구간 및 수해피해지역 현장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

환경연합과 대한하천학회, 시민환경연구소와 4대강사업저지경남본부는 19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낙동강 사업구간과 수해피해지역 현장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정부는 4대강 사업으로 홍수를 예방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함안보의 경우 가물막이 조차 철거하지 않아 물길의 2/3이 가로막혀 있고, 대부분의 공사 현장에서 장마기임에도 불구하고 공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4대강 사업이 오히려 홍수 피해를 가중시키고 있는 것입니다.

또한 하천 변에 적치해놓은 준설토는 홍수 위험과 함께 장맛비에 쓸려 본류로 유입되면서 장기적이고 심각한 탁수를 발생시키고 있습니다.

이와함께 올해도 홍수피해는 어김없이 지천에서 발생했습니다. 이는 홍수 대비가 필요한 곳은 4대강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본류가 아니라 여전히 대책없는 지천이란 뜻입니다.


사진 : 한숙영

admin

(X) 활동사진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