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처음부터 각종 의혹 속 4대강사업 강행,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이명박 대통령이 주장했던 공정사회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손위동서 동생이 4대강하도급을 가지고 건설업자에게 몇차례 뇌물을 받았다고 전해졌습니다. 작년 7월, 친인척 비리는 없을것이라던 이명박 대통령의 말이 무색하게 들립니다.




▲ 여주 남한강 도리섬-바위늪구비 지역으로 이어지는 아름다운 습지 구간의 일부입니다. 작년 2월 20일에 찍은 사진입니다. 도리섬-바위늪구비지역에 있던 단양쑥부쟁이와 표범장지뱀의 군락지와 서식지는 다 훼손되었습니다. ⓒ환경운동연합
 

4대강사업은 출발점에서부터 참 많은 의혹이 있습니다. 3년만에 22조라는 세금이 풀린다는 것, 수자원공사의 위법적인 4대강사업 참여와 수자원공사에 개발권한을 준 친수구역 특별법, 동지상고 출신 건설업자들의 낙동강 사업 특혜의혹, 일부 대기업의 4대강사업 독점, 이명박 대통령 친인척의 4대강사업 대상지 주변 소유 의혹 등 참 많은 의혹과 참 많은 의구심이 있습니다.

공정사회를 주창하는 정부는 이상하게 각종 의혹이 난무합니다. 장관들을 볼까요? MB정부 장관 필수 3종세트라는 탈세, 위장전입, 부동산 투기는 공정사회와 어울리지 않습니다. 검찰은 힘없는 시민과 시민단체에는 서슬퍼런 칼날을 대면서 대통령 측근의 비리에 대해서는 가타부타 말이 없습니다. 정부와 검찰이 자주하던 언론 플레이는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요?

4대강사업은 공정사회를 지향하는 이명박정부의 무덤이 될 것입니다. ‘국가 예산은 먼저 빼먹는게 임자’라고 했던 장용식 한국수자원공사 경남지역본부장의 발언과 이번 비리사건은 4대강사업의 실체를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 이포댐 건설 초기 사진입니다. 이포댐이 건설되면서, 아름답던 남한강 이포습지는 사라졌습니다. 다시 인공습지를 만든다고 하지만 인공습지는 자연형 습지의 기능을 수행 할 수 없습니다. ⓒ환경운동연합



4대강사업은 중단되어야 합니다. 비리의 온상이 될 4대강사업은 공정사회를 주창하는 이명박 정부의 자충수가 될 것입니다. 이명박 대통령 개인의 영욕을 위해서 4대강사업을 해서는 안됩니다. 파괴된 강을 복원하고, 다시 흐르게 만들어야 합니다. 상처받은 강과, 사람을 위해 꼭 필요한 일입니다.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