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4대강사업이 더 키운 홍수피해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지난 9월 21일, 여주 남한강 지천의 한 다리가 무너졌다. 다리가 무너지는 것이 흔치않다고 해도 그냥 홍수 때문에 벌어진 일이었다고, 사람이 안 다쳐서 다행이었다며 뉴스의 단신으로 정리할 수도 있었다. 그런데 사고가 벌어진 지 20여일이 넘었지만 아직도 ‘신진교’라는 다리 이름이 뉴스에 오르내리고 있다. 바로 그 원인으로 4대강사업이 지목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한하천학회와 4대강범대위는 2010년 홍수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박재현 교수(인제대 토목공학과)의 미 HEC-RAS모델링 등을 통한 신진교 붕괴 원인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 여주 남한강 신진교 붕괴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대한하천학회 박재현 교수 ⓒ한숙영

연양천 물은 다리를 무너뜨릴 만큼 불어나지 않았다


정부는 신진교 붕괴원인에 대해 홍수량이 급격히 늘어나 노후 된 다리가 견디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하고 있다. 그러나 박재현교수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원인은 물의 양이 아니라 물의 속도였다.




▲ 지난 9월 21일 무너져내린 여주 남한강 연양천의 신진교 ⓒ여주환경연합

다리가 무너진 9월 21일 인근 관측소인 이천, 여주, 여주읍, 점동면 중 가장 가까운 여주읍 관측소의 측정결과를 보면 총 강우량은 187mm로, 강수량에 대해 하천이 하구로 물을 흘려보낸 비율인 유출률은 56.9%였다. 이는 1996년 50년 빈도로 설계된 연양천 하천정비기본계획에 제시된 약 20년 빈도다. 결론적으로 그 날 연양천에는 정부의 말처럼 그렇게 수량이 많이 불어나지 않았단 뜻이다.



본류 준설 후 연양천 하류부 수위 1~2m 하강





▲ 기점수위 영향으로 준설 후 하류부 수위는 1~2m 하강했으며, 전체적으로 영향을 받은 구간은 2.4km다 ⓒ박재현


유출률이 20년 빈도로 나옴에 따라 연양천 하천정비기본계획 20년 빈도에서 제시된 기점(하류기준점)수위는 44.64m다. 그리고 4대강 준설이 진행된 후인 21일 여주, 우만 수위관측소 관측결과에 따르면 기점수위는 39.73m로, 준설 전 후 약 5m의 수위차가 생긴다. 이를 HEC-RAS모형을 이용하여 홍수량을 산정하면, 준설 후 하류로부터 약 2.4km 구간까지 수위에 영향을 받았으며, 하류부 수위는 1~2m 하강했다.


수위 하강에 따라 유속 2배 증가, 파괴력 5배 강화


이와 같은 수치들과 준설 전 자료들을 대입하면, 본류 수위가 높았을 경우에 비해 유속은 2.00 → 4.17 ㎧로 2.09배 증가했다. 이에 하천 바닥을 움직이는 힘인 소류력은 22.10 → 116.87 N/㎡로 5.29배 증가했고, 강 바닥과 강둑이 파이는 힘도 4.6 → 7.66(C.S.U)로 1.67배로 강화되었다. 바로 이것이 신진교를 무너뜨린 이유며, 주로 강 중앙이 파이는 경향에 따라 V형태로 다리가 무너진 것이다.


지천에 대한 고려 없는 4대강사업, 신진교 붕괴는 이제 시작일 뿐


문제는 단순히 신진교의 복구 혹은 재건으로 해결될 상황이 아니란 것이다. 신진교 붕괴는 4대강 사업의 과도한 본류 준설이 불러올 지천의 영향을 대변하고 있다.


정부는 본류 준설로 지천 30~50km 구간까지 수위가 낮아질 것이라 이야기하고 있다. 그러나 연양천에서 확인한 것처럼 수위에 영향을 받은 구간은 고작 하류 2.4km 뿐이었다. 그리고 이 2.4km 구간의 수위가 낮아지면서 유속이 빨라져 강 바닥과 주변을 깎아내렸고, 하류 400m에 위치한 신진교가 무너졌다.


지천 수위 저하로 홍수가 예방된다는 정부 주장이 틀렸을 뿐더러, 오히려 4대강 사업이 홍수 피해를 가중시킨 것이다.


그러나 4대강 준설은 이제 30%을 넘었을 뿐이다. 준설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그리고 100% 완료가 되면 다른 지천에는 또 어떤 영향을 주게 될지 모를 일이다. 어쩌면 신진교 붕괴는 유속 증가에 따른 지천 시설물에 대한 어떠한 고려도 없는 상황에서 이제 시작일지도 모른다.

admin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