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활동사진

제주-진도 송전건설반대 보배섬지키기 진도군민 궐기대회

제주 송전용 고압송전철탑 109개를 진도섬 한가운데를 가로질러 세운다는 한전의 계획에 대한 진도군민 화났다. 지난 11월7일 오전10시 진도읍 철마광장에서 2천여명의 군민들이 모였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한명도 자리를 뜨지 않고 궐기대회를 지켰다.    

환경운동연합 시민환경연구소는 전자파공해의 문제점에 대한 강연을 요청받고 참석하여 세계보건기구가 정한 발암물질인 고압송전선로의 전자파 위해의 심각성을 참석자들에게 전했다.

진도 군민들이 반대하고 정작 제주도민들도 자체 LNG발전소를 원하는데도 한전이 고압송전을 강행하려는 이유는 원자력발전소를 계속 지으려는 계획과 맞닿아있다.

진도군민은 지난 1990년대 후반과 2000년대 초반 핵발전소와 핵폐기장 건설계획을 저지해낸 경험을 바탕으로 원전가동과 관련있는 고압송전철탑 건설반대운동을 승리로 이끌기 기원하며 환경운동연합은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글/사진 최예용 (시민환경연구소 부소장)

admin

(X) 활동사진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