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활동사진

해양투기 계속하는 전남도와 여수시는 2012세계엑스포 개최할 자격없다

전남도와 여수시는 여수해양투기선창을 폐쇄하라



사진설명  



[사진위, 813일 오전1130분경 여수시 중흥동 해양투기선창에서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회원들이 해양투기중단과 선창폐쇄를 요구하는 수중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사진가운데, 여수환경연합 조환익 사무국장이 813오전11 여수시 중흥동에 위치한 해양투기업체 호남의 폐기물집하장 앞에서 해양투기중단을 요구하는 영문펼침막을 들고있다.]



2008 8 13일 수요일 오전 11 전남 여수시 중흥동에 위치한 해양투기 선창에서 전남도와 여수시의 폐기물 해양투기 행위를 규탄하는 해상환경캠페인이 열렸다. 부산, 울산, 거제, 통영, 고성, 서울, 여수, 남해 등 전국에서 모인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회원 30여명은 친환경을 표방하는 2012세계엑스포를 유치한 여수에서 바다를 쓰레기장으로 여기는 해양투기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의 중단을 요구했다.


 


행사를 주관한 미숙 부위원장은 11일과 12일 남해에서 국토해양부와 공동으로 주최한 2008 바다의 안부를 묻다는 제하의 해양환경정책워크숍을 마친 후 해양투기를 중단시키기 위해 행동에 나섰다고 밝혔다. 문갑태 여수환경연합 국장은 여수시가 2012세계엑스포를 유치하면서 내세운 모토가 친환경, 깨끗한 바다인데 작년에만도 30만톤의 폐기물을 해양투기했다. 지난 8년동안 투기된 량은 무려 200만톤을 넘는다. 여수시가 엑스포를 유치할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이명박정부는 임기내 해양투기제로를 약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예용 시민환경연구소 부소장은 대한민국은 유엔사무총장을 배출한 국제사회의 리더국가다. 그런데 세계에서 가장 많은 폐기물을 바다에 투기하고 있다. 지난 20년간 투기한 량이 11천만톤을 넘었다. 창피하고 수치스런 일이 아닐 수 없다. 해양투기를 규제하는 국제협약인 96의정서에 속히 가입하고 해양투기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행사참가자들은
///////라고 쓰인 손 팻말을 하나씩 들고 바다에 뛰어들어 바다를 쓰레기장으로 여기는 정부를 규탄하는 수중시위를 전개했다.   

글/사진, 최예용 시민환경연구소 부소장   




 


 

admin

(X) 활동사진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