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남한강]이포보 현장액션 23일째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4 21:00]




이포보의 퇴거요청 및 공사방해 가처분 건을 도와주고 계신 민변 전종원 변호사가 여주지원에서 심리를 마친 후 현장을 방문했고, 안산환경연합의 임원분들도 상황실을 찾아주셨습니다.




저녁에는 생명의강 지키기 기독교행동 목사님들과 성공회 신부님들 그리고 성남주민교회의 신도들이 함께 ‘강물은 흘러야한다’는 주제로 기도회를 열었습니다. 금강에서 활동하고 있는 예수살기 대전 목사님의 4대강 사업 설명과 설교 말씀, 자연 신경 등이 이어졌습니다. 성남주민교회 어린 신도들은 강을 위한 노래와 찬송가를 부르고 기도를 했습니다.
“이 강물이 이르는 곳 마다 모든 생명이 살 것이다”라는 성경 구절처럼 우리의 4대강이 건강하게 흐르며 생명의 젖줄로 그 역할을 계속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어느 때 보다도 엄숙하고 진지한 23일 밤을 촛불과 마무리 합니다.


[#3 16:00]




녹색연합과 원주녹색연합 대표님들과 임원분들이 상황실을 찾으셨습니다. 고생한다며 맛있는 간식과 또 후원금을 건네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4대강 사업의 실체를 알고 싶어서 16개 보를 답사하고 있다는 시민 분들이 두 손 가득 음료와 간식을 들고 상황실을 방문했습니다. 국민들이 아직도 4대강 사업이 무엇인지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고 관심도 없는 것 같아 아쉽다는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서울 문정동 성당의 수녀님들과 청년모임 25분도 여강길을 거쳐 상황실을 방문했습니다. 학생들은 남한강을 둘러본 후, 직접 보지 않으면 믿을 수 없겠다라는 이야기를 하며 참혹한 광경에 안타까워 했습니다.



[#2 13:00]

이전 기사에서 미처 정리하지 못했던 춘천시민, 춘천시민분이 다시 방문 하셨습니다.쌀 10kg, 김치, 라면, 김. 꼭 필요한 만큼 가져다 주셨습니다. 잘 먹겠습니다. 또 감사하게도 여주 대신면 마트에서 사다 주셨습니다. 우리는 여주 경제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미워하지 말아주세요!





 [#1 11:30]




오늘 새벽 이포보의 모습입니다. 활동가들이 올라가 있는 보 교각을 비추는 서치라이트가 이렇게 가까이 있습니다. 이 불빛과 열기 때문에 활동가들이 잠을 잘 이루지 못하고 있는데, 경찰은 안전 때문에 하는 것이다 라고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인권위는 경찰의 이야기를 받아드려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린 듯 합니다.


새벽과 아침에 비가 왔습니다. 여름에 비가 오면 덥지 않아 다행이지만, 적은비에도 이포바벨탑 위 활동가들이 걱정됩니다. 사실상 노숙과 다름 없는 생활, 단식을 하는 만큼 적은 음식물 섭취량, 숙면을 할 수 없게 만드는 경찰. 하지만 국민을 대표해서 액션을 취하는 활동가, 활동가를 지켜보는 국민이 있기에 힘을 냅니다 ^^

 




오늘 아침에는 언소주 회원님과 안산시민, 춘천시민이 오셨습니다. 안산시민분이 ‘힘내세요, 화이팅! 우리가 있습니다’라고 응원메세지를 우렁차게 외쳤지만 언소주 회원분은 ‘너무 가슴이 아파 소리를 못 지르겠다’라고 답변하셨습니다. 덧붙여서 ‘전쟁 중에도 먹고 마실것은 지원해 준다’고 분통해 하셨습니다. 정권이 야만적인지, 세상이 야만적인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야만적으로 변해가는 것은 사실인거 같습니다. 우리는 그 속에서 꽃을 피우기위해 씨앗을 뿌리는 중입니다.


* 방문해주신 분들
언론소비자주권 김양환 외 / 안산.춘천.파주.인천 시민분들 / 녹색연합 심익섭, 박경조 공동대표, 원주녹색연합 황도근 외 / 전준호 안산시의원, 안산환경연합 장순임 외 / 문정동성당 청년모임 25명 / 전종원 민변 변호사 / 김경호 기독교행동 공동대표, 정충일 기독교 사회연대, 유인식 예수살기 대전 외 / 이원석 성공회 신학전문대학원 외 / 성남 주민교회 신도 14명 / 김민화 서울환경연합 회원

* 후원에 감사드립니다
녹색연합 후원금 / 김민화 서울환경연합 회원 후원금 / 안산시민 김밥 / 춘천시민 쌀, 김치, 김, 라면 등 / 인천시민 식혜, 빵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