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활동사진

피노키오 이명박 대통령, 대운하에 대한 국민의 심판을 받아라!

ⓒ 운하 백지화 국민행동 한숙영

하루가 멀다 하고 대운하를 둘러싼 이야기가 뒤바뀌고 있음에도 논란의 당사자인 이명박 대통령은 아무런 말이 없다. 간혹 언론을 통해 “대운하는 나의 비전”식의 말만 흘릴 뿐, 최근의 혼란스러운 사태에 대해 아무런 해명도, 입장도 밝히지 않은 채 운하 사업을 기정사실화하여 추진하려 한다. 이는 대운하를 우려하는 수많은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이며, 민간제안사업을 검토해야할 정부의 의무를 저버리는 행위이다.

기실 운하에 대한 국민의 심판은 이미 내려진 것이나 다름없다. 지난 총선에서 소위 ‘운하 3총사’는 탈락했고, 운하 반대 여론은 70%에 육박하고 있다. 도대체 무슨 여론 수렴이 더 필요하단 말인가? 이제 혼란의 당사자인 이명박 대통령은 당당하게 대운하에 대한 국민의 심판을 받고, 그 뜻을 받들어야 한다. 국민은 지금 너무나 혼란스럽다. ‘업그레이드’해야 하는 것은 우리 강이 아니라, 각종 논란을 야기하고 의혹으로 휩싸인 이명박 정부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제 그만 운하 백지화를 선언하라. 그것이 모든 혼란을 걷는 길이요, 이 정부가 사는 길이다.

admin

(X) 활동사진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