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우리는 ‘4대강 저지’에 목숨 걸었습니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며 경기도 여주 남한강 이포보 공사현장에서 12일째 점거농성중인 염형철 서울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장동빈 수원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박평수 고양환경연합 집행위원장 (사진=권우성/오마이뉴스)

“상황실, 굿모닝~”


환경운동가 세 명이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며 경기도 여주군 이포보 교각 위에 올라 고공농성을 시작한 지 12일째. 그들 중 한 명인 염형철 서울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이 2일 오전 교각 아래에 있는 상황실과 첫 교신을 하면서 밝은 목소리로 인사를 합니다.


휴대전화 배터리가 다 떨어지고 다시 충전할 수 있는 발전기도 고장이 난 상태에서 농성자들이 현재 외부와 연락을 할 수 있는 방법은 오직 무전기 한 대뿐입니다. 농성 초기에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트위터로 현장 상황을 알리기도 했지만 이제는 경찰과 시공사측이 엿듣는 무전기밖에 없습니다.


국회의원들이 찾아와 휴대전화 배터리를 올려 보내려고 했지만 시공사측은 “트위터를 해서 안 된다”며 배터리 반입을 막았습니다. 염형철 처장의 트위터 친구는 현재 1500여 명. 4대강 사업을 밀어붙이고 있는 이들에게는 이 정도 숫자도 두려웠나 봅니다.


상황실 간부들에게 “잘 잤냐”고 안부를 물은 염 처장은 “<오마이뉴스>에 기고할 글을 다 썼다”며 이내 용건부터 밝혔습니다. 외부와 유일하게 소통할 수 있는 수단이 무전기밖에 없는 상황에서 오랜 교신은 무리입니다. 그는 곧바로 무전기에 대고 밤새 준비한 글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무전기가 농성자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 돼 버린 지금, <오마이뉴스>에서 4대강 사업에 대한 ‘범국민조롱운동’을 제안한 염 처장의 육성 편지를 소개합니다.


 


“터무니없는 4대강 사업 ‘범국민조롱운동’ 벌이자”


이포바벨탑에서 국민들께 보냅니다.


콘크리트의 열기와 군색한 생활에 비추어 우리의 생활은 밝고 즐겁습니다. 4대강을 지키는 일 맨 앞에 있다는 자부심과 유쾌하게 싸우자는 중년 활동가들의 의지가 드러난 결과입니다. 우리는 폭력과 강압에 맞선 최적의 대응은 풍자와 유머라고 생각합니다. 30미터 높이의 기둥과 45미터의 수문으로 구성된 거대한 구조물을 보라고 우기는 분들께 핏대를 세워 논쟁하는 것은 바보짓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포보(댐) 위에 우리 몸을 세워 그 크기를 입증함으로써 ‘보’라고 주장하는 저들의 입지를 전복하는 방법을 택한 것입니다. 한강에서 가장 큰 나루터 가운데 하나였던 이포나루에 족보에도 없는 댐을 세우면서 ‘명품보’라고 주장하는 분들, 곡수천(남한강의 지천) 여강합류부에 이포습지를 밀어버리고 잔디밭과 자전거 길을 만들면서 ‘한강살리기’라 침 튀기는 분들, 금사리(金砂里)의 모래를 파내고 웅덩이에 물을 담으면서 수질개선을 말하는 분들에게 직설(直說)이 아닌 조소를 보내기로 한 것입니다.


이곳 바벨탑 옥상에서의 활동도 4대강 사업에 조소를 보내기로 한 우리 싸움의 논리와 같습니다. 농성장 주변 사방에 서치라이트를 설치하고, 한밤중에도 사이렌을 울리고, 우리에게 보내는 물건을 가로채고, 끊긴 휴대전화 대신 무전기를 주고서는 엿듣거나 말을 끊고, 안전시설이라면서 떨어지면 목 부러지기 딱 좋게 튜브를 설치하고(농성장 밑에는 노란 튜브 100여 개가 깔려 있다), ‘국민의 소리를 들어라’는 대형 현수막을 제거하면 휴대전화 배터리를 주겠다고 협상하는 저들(경찰과 시공사), 저들과의 관계도 논쟁이 아니라 인내와 외면이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들에게 부탁하지 않고 저들의 심리전에 말리지 않고 우리의 중심과 방향을 잡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웃습니다. 생활에 부족한 것이 많지만 웃지 못할 나름의 생존방법을 찾아 필요한 것을 충족하고, 자연의 친구들과 소통하며 수백 미터 밖의 방문자들에게 소리치면서 저들의 올가미를 빠져나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곳은 매우 위험한 곳입니다. 특히 무리한 진압이 이루어진다면 어떤 결과가 있을지 예상키 어렵습니다. 그래서 이곳은 우리들이 목숨을 건 싸움의 현장이며 하루하루는 칼날 위를 걷는 것과 같습니다. 그러한 긴장을 이기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웃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제 여러분 차례입니다. 우리의 활동을 함께해주십시오. 같이 조소해 주시고, 웃게 해 주십시오.


저희가 올라와 있는 이포댐은 3163억 원의 공사비를 들였습니다. 그러나 보와 함께 건설되는 소수력발전으로 얻은 300kw 전력의 수익은 기껏 연간 몇 만 원입니다. 이는 관리비도 뽑지 못할 금액입니다. 이 댐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국민의 혈세를 더 쏟아 부어야 합니다. 홍수조절 능력을 말하기 전에 홍수유발 영향이 없다는 것은 먼저 증명하기에 바쁜 시설입니다. 물 공급 능력이 없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런 터무니없는 4대강 사업에 대해 ‘범국민조롱운동’이 필요하지 아닐까요? 이곳에 놀러와 주십시오. 시원한 바다 맑은 계곡도 좋지만 여주이포에서 터무니없는 코미디에 대응해 한번 웃어주시고 4대강의 진실을 마음에 담아가 주십시오.


이번 여름이 사실상 마지막 기회입니다. 정부가 발표했듯이 우기를 맞아 공사가 중단되거나 또는 지체되는 상황에서 대안을 찾아야 합니다. 이 무리한 바벨탑의 죄악이 하늘에 닿기 전에 수정해야합니다. 한 통 전화로 정부를 질책해주십시오. 한 번의 클릭으로 정권의 개발중독을 조롱해 주십시오. 국회에서 ‘4대강 사업 특별위원회’를 만들겠다는 야권과 죽을힘을 다하고 싸우고 있는 시민단체들을 격려해주십시오. 4대강 사업에 대한 정상적인 논의와 합의가 가능하도록 사회적 논의기구를 주장해 주십시오.


거듭 말씀 드리지만 독재의 힘은 공포입니다. 하지만 이를 조롱하는 국민이 있다면 진실은 드러나게 될 것입니다. 벌거숭이 임금님의 정체는 폭소 속에서 확인될 것입니다. 여러분을 믿습니다. 함께 해주십시오.

기사원문=(오마이뉴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425055&PAGE_CD=&BLCK_NO=&CMPT_CD=A0101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