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낙동강]함안보 현장 액션 : 2일째-신부님, 의장님, 대표님 삭발하시다..ㅠㅠ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7월 23일 23:50]

바람이 많이 불어서 크레인이 흔들리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조금 흔들려도 판타스틱하다는 무한긍정적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마지막 남은 핸드폰에너지로 보낸 메시지가 아니길 기도합니다.
 


[7월 23일 21:30]

함안 현장지원캠프에서 참여자들이 이포보현장의 염형철, 박평수, 장동빈 활동가들에게 보내는 사랑이라는 사랑스러운 메시지를 보내왔습니다. ‘하늘정원(함안보 현장 크레인 위)’의 ‘두분 정원사(최수영, 이환문)’께서도 지원캠프 사람들을 감동시키고 계십니다. 캠프에서 크레인을 향해 ‘사랑해요’라고 소리치면 불빛을 반짝여 응답을 해옵니다. 어흙….ㅜㅜ






[7월 23일 20:30]

촛불집회를 마치고 농성장에서 오늘활동 마무리 중입니다.






[7월 23일 20:30]

함안보 크레인 위의 두 현장활동가의 무사귀환을 위한 촛불집회가 2일째 진행되고 있습니다.






[7월 23일 18:30]

결국 전화통화를 위한 밧데리는 못 넣었습니다. 이젠 연락마저 두절될 것 같습니다.



[7월 23일 17:30]

물도 두 현장활동가가 직접 경찰에게 요구해야 주겠답니다. 굴복해야 물을 주겠다는 거죠. 인권도 기본적인 국민의 권리도 없습니다. 욕나옵니다.



[7월 23일 16:30]

울산환경운동연합과 조승수의원이 함안보 현장을 방문하셨습니다. 두 현장활동가에게 많은 힘이 될 것입니다. 필요한 물품을 전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7월 23일 15:30]
타워크레인에 있는 이환문 처장과 최수영 처장이 짧은 결의의 말을 문자메세지로 보내왔습니다.
힘껏 4대강 저지해서 낙동강 지킨다(이환문)
국민이 이긴다(최수영)
밧데리가 없으니 이게 마지막 문자일지도 모릅니다.


[7월 23일 14:30]

크레인 위의 두 현장활동가와 통화되었습니다. 물이 필요하고, 핸드폰의 밧데리가 필요하답니다. 많은 지지와 격려부탁합니다. 함안보안의 가물막이안의 물을 빼내던 변압기가 터졌답니다. 엄청난 소리가 마치 가물막이가 터지는 축포소리같았다고 크레인위의 두 현장활동가가 전해왔습니다. 인근에는 접근을 못합니다. 현장안은 온통 경찰과 현장관계자 뿐입니다.


[7월 23일 12:30]

삭발기자회견 후 현장지원캠프에 모여서 대책논의중





[7월 23일 11:30]

크레인위에 있는 2명의 현장활동가 무사귀환과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삭발 기자회견이 시작되었습니다. 저 멀리 크레인이 보입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박창균 신부님의 삭발식이 거행되었습니다. 진주환경연합 의장님과 환경운동연합 김석봉 대표님도 삭발하셨습니다. 삭발후에 성명서를 낭독했습니다. 두 현장활동가에 대한 그리움이 더 진해집니다…



 





[7월 23일 09:30]

함안보소식 4대강이 니끼가 국민여론 수렴하라 라는 현수막이 하나더 걸렸습니다. 11시 함안보 현장활동가 두사람의 무사귀환과 4대강 사업 즉각중단을 위한 삭발기자회견이 있습니다. 저녁에는 촛불집회가 진행됩니다. 그리고 현장활동가 이환문 국장님으로부터 문자가 왔습니다. ‘크레인 평온, 바람없어 더움, 물/충전기 필요’라고 왔습니다.


4대강이 니끼가 국민여론 수렴하라 라는 현수막이 하나더 걸렸습니다



* 후원에 감사드립니다
부산ymca 후원금 / 노동사회연구원 후원금 / 부산여성단체연합 후원금 / 노동사회연구원18기 후원금 / 보성환경운동연합 후원금 / 장용창 후원금 / 송재경 후원금 / 박남해 후원금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