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지금 낙동강엔 흙탕물만 흐른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4대강사업 공사와 예산의 절반이 투입되는 낙동강 공사 현장 항공사진이 공개되었습니다.
낙동강지키기부산시민운동본부가 최근 촬영한 이 사진들은 처참하게 파괴되고 있는 낙동강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줍니다.
무엇보다 문제인 것은 낙동강 본류에 발생하고 있는 심각한 탁수 현상입니다.
이러한 흙탕물은 어류 생태계에 악영향과 천만 경상도민의 먹는 물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낙동강은 모래와 함께 흐른다고 이야기할 정도로 넓게 펼쳐진 모래톱들이 특징입니다.
그러나 강에 대한 정화 기능과 함께 강 생물들의 기본 서식처가 되는 모래들이 준설로 사라지면서 생태계에 심각한 교란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강을 살린다던 4대강 사업, 그러나 4대강 사업이 끝나면 낙동강엔 무엇이 남아있을까요?




▲ 강정보 공사 현장 하류 금호강 합류점. 엄청난 오탁수가 흘러내리고 있다. 오른쪽이 금호강이고 탁수가 발생하고 있는 강줄기가 낙동강 본류다 ⓒ낙동강지키기부산시민운동본부




▲ 강정보 공사현장. 주변 습지가 모두 사라져 처참한 모습이다. 준설로 인해 심각한 탁수가 발생하고 있다 ⓒ낙동강지키기부산시민운동본부




▲ 내륙 최대의 희귀 철새도래지 중 하나인 해평습지 공사 전경. 환경부는 해평습지의 하중도(모래섬)는 보전할 것이라 했으나 공사가 진행되면서 두동강이 나버렸다. 하중도는 강 생태계에서 야생동물의 서식처로 중요한 가치가 있으나 대부분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낙동강지키기부산시민운동본부




▲ 해평습지 준설현장. 재두루미, 흑두루미의 휴식지로 이용되는 넓은 모래밭이 모두 사라져버렸다 ⓒ낙동강지키기부산시민운동본부




▲ 달성보 공사현장. 오탁방지막이 드문드문 끊겨 제멋대로 강물과 함께 흐르고 있다. 주변 습지를 침사지로 이용하고 있는 모습도 보인다 ⓒ낙동강지키기부산시민운동본부




▲ 일선교 하류 준설현장. 포크레인을 대거 투입하여 모래를 파내고 있는데 이는 환경영향평가 위반이다. 게다가 오탁방지막도 설치하지 않아 탁수가 그대로 본류로 흘러들고 있다 ⓒ낙동강지키기부산시민운동본부




▲ 상주 경천대 상류 준설현장. 오탁방지막도 없이 둔치에 준설토를 적치하고 있다. 4대강사업으로 낙동강 최대의 비경 중 하나인 경천대의 모습도 많이 달라질 것이다 ⓒ낙동강지키기부산시민운동본부




▲ 상주 매호리 상풍교 상류지역 준설현장. 오탁방지막도 없이 탁수가 그대로 강물을 따라 흘러내리는 모습이 선명하다 ⓒ낙동강지키기부산시민운동본부




▲ 구미보 공사현장 하류 감천 합류점. 하늘을 그대로 비추고 있는 오른쪽 감천의 강물 색과 탁해진 낙동강 본류의 강물 색이 명확히 비교된다 ⓒ낙동강지키기부산시민운동본부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