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활동사진

바다의날 환경연합 울산고래캠페인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1. 환경운동연합은 제10회 바다의날을 기념하여 울산 장생포 고래대사관과 정부의 바다의날 행사장에서 ‘고래가 살아야 사람이 산다’, ‘고래야 돌아와’ 등의 구호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정부의 전시행정식 바다의날 행사를 비판하고, 고래보호와 고래관광으로 정책전환 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환경운동연합은 그린피스와 공동으로 2대의 패러글라이더를 이용하여 ‘고래관광도시 울산’, ‘NO WHALING’의 메시지를 장생포 하늘에 띄웠다.

2. 이날 행사는 울산시와 해양수산부가 주관한 정부의 바다의날 행사 및 고래박물관 개관행사가 바다의 남획과 해양생물 멸종의 근본적인 대안을 모색하지 않고 구태의연한 주민동원식 전시행정과 비젼과 알맹이 없는 ‘해양강국’운운하는 해양정책을 비판하기 위해 진행되었다. 울산환경운동연합 오영애 차장은 “남획과 잘못된 해양정책으로 바다가 죽어가고 있는 데 죄없는 고래를 희생양으로 삼아 고래해체장을 건설하려한다” 고 비판하고 장생포 고래박물관은 과거 포경의 역사를 소개하면서 포경선으로 치장한 사실상 “포경박물관” 이라고 꼬집었다.

3. 환경운동연합과 그린피스의 이날 공동캠페인에는 영국,호주,체코 등 세계 10여개국에서 온 그린피스 활동가들과 서울,부산,울산 등 전국의 환경운동연합 회원 50여명이 참가했다.

문의; 환경운동연합 고래보호특별위원회 최예용 실행위원장 016-458-7488
울산환경운동연합 오영애 차장 011-9315-6841

admin

(X) 활동사진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