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순환 활동소식

휴일도 없이 추진되는 4대강 사업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오늘은 수경스님과 함께 여주 일대 남한강(여강)에서 벌어지고 있는 4대강 사업 현장을 살펴보았습니다. 휴일인데도 여강의 살을 도려내는 중장비들은 쉴 새 없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었습니다.

여강 곳곳에서 준설이 진행되고 있었고, 바위늪구비습지와 삼강리습지, 이호습지, 강변유원지습지 등의 여러 습지에서는 대규모로 나무들이 베어지거나 준설되고 있었습니다. 4대강을 살린다는데, 나무는 왜 다 베어내는지 또 강변의 고운 모래들은 왜 다 파내는지 모르겠습니다.

이러한 모습에 수경스님은 무척이나 침통해 하셨고, 다른 사람들도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이렇게 훼손된 생태계와 환경이 다시 살아나려면 수십년 수백년이 걸릴지도 모르는데, 왜 굳이 강을 파헤쳐야 할까요?

오늘은 ‘세계 댐 반대 행동의 날’입니다. 댐이 초래하는 환경적, 사회적 문제가 너무 심각하기 때문에 댐 건설에 반대하고, 세계적으로 강과 강에 깃들어 사는 생명을 보호하자는 취지에서 제정된 날입니다.


세계적으로는 새로 건설되는 댐 숫자가 줄어들고 있으며, 오히려 해체하는 댐이 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10년 동안 430개가 넘은 댐이 미국에서 해체되었는데, 이것은 1990년과 1998년 사이에 해체된 댐 숫자인 130여개 보다 세 배나 많은 숫자입니다. 미국에서는 지난해 한 해 동안만 60개가 넘는 댐이 해체되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미국에서 해체된 댐 가운데 대다수가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보’로 불리는 구조물입니다.


이처럼 미국이나 다른 선진국에서는 강의 환경을 되살리고, 물고기가 자유로이 이동할 수 있도록 있는 댐도 해체하는 추세입니다. 그런데, 지금 우리나라에서는 4대강에 20개가 넘는 댐(보)이 새로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우리와 후손들이 살아갈 자연환경을 건강하게 보전하지 않는데 국격이 올라갈까 모르겠습니다.



▲ 금당천이 남한강(여강)에 합류하는 부분에서 나무들이 베어지고 있다 (2010. 3. 14)  사진: 환경연합 마용운 

  

▲ 금당천이 남한강(여강)에 합류하는 부분에서 준설이 진행되고 있다. (2010. 3. 14)  사진: 환경연합 마용운 
     
   

    ▲ 신륵사에서 남한강(여강) 건너편 상류쪽에 있는 금모래은모래 강변에서 모래는 다 퍼내고 이름만 남게 생겼다. (2010. 3. 14)  사진: 환경연합 마용운 



▲ 이호대교에서 바라본 이호습지. 버드나무 같은 나무들이 많았는데 모두 베어졌다. (2010. 3. 14)  사진: 환경연합 마용운 



▲ 강천보 건설 현장 (2010. 3. 14)  사진: 환경연합 마용운 



▲ 나무와 풀이 다 베어진 바위늪구비 하류 (2010. 3. 14)  사진: 환경연합 마용운 



▲ 남한강 중류에서 가장 우수한 습지 가운데 하나인 바위늪구비습지의 나무도 대부분 베어졌다. (2010. 3. 14)  사진: 환경연합 마용운 



▲ 섬강이 남한강(여강)에 합류하는 삼강리습지에서 나무들이 베어지기 시작했다. (2010. 3. 14)  사진: 환경연합 마용운 



▲ 섬강이 남한강(여강)에 합류하는 삼강리습지에서 베어낸 나무를 트럭에 싣고 있다. (2010. 3. 14)  사진: 환경연합 마용운 



▲ 여주 일대의 남한강(여강) 정비사업을 보며 침통해 하시는 수경스님. (2010. 3. 14)  사진: 환경연합 마용운 



▲ 오늘 있었던 남한강(여강) 4대강 사업 현장 방문은 이항진 여주환경연합 집행위원장(맨 오른쪽)이 안내했다. (2010. 3. 14)  사진: 환경연합 마용운 




<관련기사>

다시 또 여강에 몸을 던집니다 [여강소리 3] 여주 남한강변에 문을 연 여강선원
신륵사 마당에 들어선 여강선원 [여강소리 2] 江을 모시는 사람들이 부처님을 모셨어요
아프다고 절규하는 여강 [여강소리 1] 아름다운 여강이 변해가고 있습니다

admin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