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프로그램

나무의 이름은 어디에서 왔을까?

나무의 이름은 어디서 왔을까?

가. 소나무(솔)

소나무는 맑고 고운 우리 겨레의 마음이요, 빼어난 우리 산천의 혼이다. 웅장한 기품과 늘 푸른
성품과 천년을 사는 나무로 만 가지의 쓰임새, 죽을 사람을 살려내는 신비한 약효 등으로 소나무
는 우리나라의 제일의 나무다.
예로부터 소나무는 우리 선인들로부터 무척 사랑을 받아왔으며, 충절과 절개와 지조의 상징물로
비유 되었던 것이다.
소나무는 금강송, 육송, 춘양목 등으로 불리고 있으나 모두 같은 나무를 말하며, 소나무는 줄기
가 곧으면서 마디가 길고 껍질이 유별나게 붉다. 그래서 이 소나무를 금강산의 이름 따서 금강
송 또는 강송이라 부르며, 나무의 공식 이름은 강송이다.
늘 푸른 바늘잎 큰키나무로서 나무껍질은 오래되면 아랫부분을 거북 등처럼 갈라지고 윗부분은
붉은 색이다. 잎은 2개씩 나고 바늘처럼 뾰족하다. 소나무 꽃은 5월에 피어 꽃가루가 노랗게 날
리며 꽃가루는 송화떡을 만들어 먹기도 한다. 이 꽃은 근친혼을 피하기 위하여 수꽃은 아래 가지
에 피며 암꽃보다 10일 전에 피어 남매간에 수정은 불가능 하다. 암꽃은 10일 후에 다른 나무의
송화 가루를 받아 수정하여 이듬해 10월경에 황갈색으로 익는다. 소나무는 바닷가에서 자라는 곰
솔(흑송)이 있으며, 북미 대서양 연안에서 황폐한 산지를 복구할 목적으로 수입한 리기다소나무
가 있다. 이 소나무는 잎이 3개씩 모여 나고 굵은 줄기에 새싹이 여기 저기 돋아나며 나무 재질
은 나쁘고 송진이 많아 펄프 재료로도 꺼린다.
소나무 목재로 집을 지으면 송진 냄새가 그윽하여 궁전의 재목으로 많이 사용한다.
소나무는 솔잎, 속껍질, 솔방울, 솔씨, 송진, 솔뿌리, 솔꽃, 복령, 송이버섯, 소나무 숯등은 약
재로 쓰인다.

나. 전나무(젖나무)

전나무는 주로 추운 지방에서 자라면서 늘씬한 긴 줄기를 뽐내며 수백그루씩 모여 자란다. 큰 절
에는 기둥감으로 사용하며, 절 주변에 많이 자란다. 늘 푸른 바늘잎 큰키나무로서 나무껍질은 흑
갈색이고 세로로 짧고 불규칙하게 갈라진다. 잎은 납작하면서 길이가 짧고 끈이 뾰족한 모양이
고 길이는 새끼손가락 한 두 마디 정도다. 잎의 뒷면에 흰색 구멍이 있어서 하얗게 보이며 봄에
황록색의 작은 꽃이 피어 가을에 길이 10cm 정도의 원통형 솔방울이 위로 향하여 익는다. 이 열
매가 흰색 가루 빛을 띠고 있으며 젓색을 가진 나무로 젓이 달리니 젓나무라 했다고 한다. 우리
대구 시목이 전나무다.

다. 오리나무

우리나라 어디에서나 흔히 자라는 나무다. 오리나무는 옛날 사람들이 거리를 나타내는 표시로 5
리(4km)마다 심어서 오리나무라고 이름이 생겼다고 한다. 또 다른 이유는 오리나무의 잎을 보면
오리발과 닮았다는 것을 알 수 있어 더 정확한 이름이라고 한다.
오리나무는 나막신을 만드는 재료로 목질이 균일하여 더 좋다. 하회탈은 꼭 오리나무로 만들며
1999년 우리나라를 방문했던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에게 2백년된 오리나무로 만든 하회탈을 선물
했다고 한다. 잎은 양면에 광택이 있는 긴 타원형으로 잎이 뾰족하며 가장자리에 잔 톱니가 있
다. 암수 한 나무로 봄에 꽃이 피어 가을에 작은 솔방울 같은 열매가 익는다.

라. 느티나무

옛 시골동네 어귀에는 정자나무 한 그루가 어김없이 있다.
느티나무 목재는 결이 곱고 황갈색을 띤다. 윤이 조금나고 잘 썩지 않으며 벌레도 잘 들지 않는
다. 느티나무 목재는 기둥으로 사용하며, 땅속에 묻히는 관재, 가구, 생활도구로 많이쓴다. 경주
천마총에서 출토된 관, 부석사 무량수전, 해인사 대장경판 보관하고 있는 건물 기둥 등이 느티나
무다.
잎 떨어지는 넓은 잎 큰키나무로서 전국에 걸쳐 자란다. 나무껍질은 어릴 때는 점선을 그어 놓
은 것처럼 숨구멍이 있고 회갈색이며 매끄럽다. 오래되면 비늘처럼 떨어지고 그 흔적이 황갈색으
로 남는다. 긴 타원형의 잎은 어긋나기로 달리고 끝이 뾰족 하며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암 수
한나무로 작은 꽃이 봄에 피며 가을에 작은 팥알크기의 열매가 익는다. 산림청에서 새천년을 맞
아 우리나라의 번영과 발전을 상징하고 국민에게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는 밀레니엄 나무로 느
티나무를 선정했다.

마. 참나무

예부터 우리 산에는 참나무가 흔히 자랐고 여가 가지 쓰임새가 많아 선조들은 진짜나무란 뜻으
로 참나무란 이름을 지어 주었다. 그러나 식물학적으로 참나무는 존재하지 않고 참나무과란 말
을 쓴다.
보통 상수리나무, 굴참나무, 신갈나무, 갈참나무, 졸참나무, 떡갈나무 등 6종의 나무를 합쳐서
편의상 참나무라 한다. 참나무는 도토리라는 열매로 묵을 만들어 배고픔을 달래주는 귀중한 식물
로서 각광을 받아 왔는데 참나무는 봄 가뭄이 들기 쉬운 5월 무렵에 꽃이 피어 서로 수정하는데
햇볕이 쨍쨍한 맑은 날이 계속되면 수정이 잘되고, 가을에 도토리가 풍년이 드는 것이다. 반대
로 수정시기에 자주 비가 오면 벼농사는 풍년이 들어도 도토리는 흉작이다. 굶어 죽는다는 법은
없는 것인지 쌀이 모자라면 도토리를 먹으라는 하느님의 섭리다.
상수리나무 이름은 임진왜란때 의주로 피난 간 선조의 수라상에 먹을 것이 마땅치 않아 도토리묵
을 올렸다고 한다. 이 맛을 들인 선조는 환궁한 뒤에도 도토리묵을 즐겨 찾았는데 늘 수라상에
올랐다고 하여 “상수라”라 하다가 나중에 상수리가 되어 상수리가 달리는 나무란 뜻이다.

사. 버드나무

버드나무는 전국 어디에서나 자라는 잎 떨어지는 넓은 잎 큰키나무로서 둘레가 한아름정도 자란
다. 나무껍질은 회갈색이고 얕게 갈라지며 어린가지는 황록색으로 처음에는 잔털이 있으나 차츰
없어진다. 잎의 표면은 초록빛이고 뒷면은 흰빛이 돌며 가장 자리에 톱니가 있다. 꽃은 암수 딴
나무이며 4월에 꽃이 피고 5월에 바로 열매가 익는다. 버드나무는 쓴맛이 있다. 그 쓴맛을 내게
하는 성분으로 아스피린을 만들었다. 서양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는 임산부가 통증을 느낄
때 버들잎을 씹으라는 처방을 내려 진통제로 사용하였다. 1899년에 독일 바이엘사의 연구원 호프
만이 아스피린을 처음 만들었으며, 진통 해열제인 아스피린 하나로 세계적인 제약회사가 되었
다. 버드나무 종류는 버드나무, 능수(수양)버들, 왕 버들, 갯버들 이 있다.

출처/ 생태문화해설가회 한의웅

admin

참여프로그램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