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프로그램

환경교실-잘 먹는 법 /점심은 어디에서 오나?

잘 먹는 법

– 김종열(한의사)

조선시대 성종 때에 용재총화라는 수필집이 있는데, 거기에 ‘아무개 집 사
람들은 수박만 먹으면 탈이 나는데,
또 어떤 집 사람들은 수박만 먹으면 좋다고 하더라.’ 하는 이야기가 실려
있습니다. 체질에 따라서 맞고
안 맞는 음식이 있다 하는 것을 그 당시에 이미 알고 있었던 것이죠.
더운 여름날 수박을 먹으면 속이 시원해지죠? 수박은 이렇게 수분을 보충해
주면서 몸 속의 열을 식혀주는 성질이
있습니다. 평소 속열이 많은 소양인이 더운 여름날 갈증이 날 때 수박은 너
무도 고마운 음식이죠. 이런 분들은
수박 뿐 아니라 배, 딸기, 푸른 채소, 또 굴, 새우와 같은 해물, 고기 중에
는 돼지고기….. 이렇게
서늘하고 담담한 성질의 음식을 많이 먹어주어야 좋습니다.
반대로 수박만 먹으면 배가 살살 아프고 설사를 하는 사람도 있죠. 이런 분
들은 갈증이 나더라도 꿀, 인삼차,
생강차, 대추차, 또는 수정과….. 이렇게 성질이 따뜻한 차를 마셔야 합니
다. 삼계탕, 흑염소, 개소주
등 보양식도 속이 차고 소화기가 약한 소음인에게 좋은 음식입니다. 반면
이런 음식들을 소양인이 먹으면 열꽃이
피고 속이 쓰리거나 머리가 아프거나 하죠. 한편 열은 많은 듯한데 돼지고
기나 수박을 먹으면 탈이 나서 체질을
알기 어려운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대개 태음인이기 쉬운데 소고기
나 가을에 나는 과실류가 좋고 녹용이
잘 맞는 체질입니다.
우리가 먹는 음식들도 독특한 성질을 갖고 있고, 또 우리의 몸도 각각 독특
한 체질을 갖고 있기 때문에,
이 원리를 잘 아는 사람은 체질에 맞는 음식을 절도 있게 먹을 줄 압니다.
음식을 입에서 당기는 대로 먹는
것이 아니라 때에 맞게, 몸에 맞게 먹을 때에, ‘잘 먹는다’고 할 수 있겠습
니다.

점심은 어디에서 오나?

– 환경수업 활동 94가지(우리교육) 中

하나의 먹을 거리가 식탁에 오르기까지는 많은 과정을 거치지만 결국 먹
을 거리의 원천은 토양이다. 흙에서
양분을 얻어 자란 식물이 모든 음식물의 기초이다. 흙이 소실되거나 오염되
면 모든 생물들의 생존이 위태롭다.
건강한 토양은 물, 공기, 양분을 충분하게 공급할 수 있어서 식물이 잘 자
라도록 하는 토양이다. 물과 공기가
풍부하려면 토양이 떼알 구조로 되어 있어 공극이 커야 하며 떼알 구조가
형성되려면 유기질(부식질)이 풍부해야
한다. 화학 비료를 많이주면 점점 유기질이 부족해져 떼알구조가 파괴되고
토양이 단단해진다. 유기질이 풍부한
토양은 여러 가지 토양 생물이 많이 존재해 유기질을 분해함으로써 식물에
게 양분을 공급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우리가 버리는 유기물(배설물, 음식쓰레기, 낙엽, 시체등)은 대부
분 토양에서 온 것이므로 결국 땅으로
돌아가야 계속 새로운 먹을 거리가 생산될 수 있다. 그러므로 유기질(부식
물)과 토양 생물이 풍부해 떼알구주로
되어 있고 물질 순환이 잘 이루어지는 토양이 건강한 토양이다.
무심코 먹기만 하는 우리의 먹을 거리가 어디에서 왔는지 역추적해보고 건
강한 토양의 중요성을 알아본다.

자료제공 : 환경교육센터 환경교실 자료집 中

admin

참여프로그램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