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

지구온도 1.5℃ 초과 가열, 탄소 제거 기술이 구원해줄까

‘지구 가열화를 1.5℃ 이내로 막을 수 있는 기회가 희박해지고 있다.’ 어제 발표된 유엔 기후 보고서를 통해 기후 과학자들이 세계에 또 다시 경고를 던졌습니다.

지난 10년(2010-2019)은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온실가스 배출량이 가장 높았고,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배출량이 잠시 주춤했지만 최근 재반등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2021년 현재 5.5% 상승). 유엔 기후변화 정부간협의체(IPCC)는 6차 평가보고서(기후변화 완화)를 공개하며 “우리가 모든 부문에서 즉각적이고 과감하게 온실가스를 감축하지 않는다면, 1.5℃ 목표 달성은 요원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지구 가열화를 1.5℃ 수준으로 안정화하기 위한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 경로를 제시했는데요, 주요 내용을 간략히 살펴봅니다.

배드 뉴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여전히 위험한 수준으로 증가하며, 한계에 임박했습니다. 1.5℃로 지구 온도를 안정화하기 위한 이산화탄소 배출 한계량(탄소 예산)은 2020년 이후 기준 500기가 톤에 불과합니다. 이는 지난 10년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유사한 수준입니다. “지금 아니면 다시는(now or never)” 기후 붕괴를 막기 위한 기회는 돌아오지 않는다는 의미입니다. 보고서는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이 3년 이내부터 하향 추세로 바뀌고 2030년까지 2019년 대비 약 43% 줄어든다면 일말의 희망이 있다고 제시했습니다.

보고서의 모든 시나리오에서 지구 평균온도가 1.5℃ 초과 상승(overshoot)하는 경로를 일반화하고 있습니다. ‘최선의’ 시나리오조차 지구 온도가 1.6℃ 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제시했는데(향후 온실가스 흡수를 통해 온도를 낮추더라도), 이는 지구 평균온도가 1.5℃ 초과해 상승하면 되돌릴 수 없는 기후 붕괴를 초래한다는 앞서 발표된 IPCC 다른 보고서의 결론과 상충됩니다.

이산화탄소 제거 기술의 이용 역시 일반화하고 있습니다. 지구 평균온도가 1.5℃ 초과 상승을 허용한다는 가정은 화석연료 이용을 계속하고 그에 따라 배출되는 온실가스는 특정한 기술 수단을 통해 제거하겠다는 발상을 전제합니다. 문제는 대기 직접 포집(DAC), 탄소포집저장(CCS)과 같은 기술이 상용화될 수 있을지, 대규모로 도입될 경우 과연 안전한지 입증되지 않았다는 사실입니다. 이런 기술의 연구개발 자체의 필요성을 강조하지만, 화석연료 퇴출과 재생에너지 전환과 같은 실효적 대책에 대한 정책 역량과 자원을 분산시키는 부정적 효과가 우려됩니다.

굿 뉴스:

재생에너지의 비용이 낮아지고 보급이 확대되는 추세가 뚜렷합니다. 2010년 이후 태양광, 풍력, 리튬 배터리의 단가는 각각 85%, 55% 그리고 85% 하락했습니다. 2014년 IPCC 5차 평가보고서가 발표된 이후 재생에너지가 탄소포집저장, 원전 같은 대규모 기술에 비해 효율 향상과 보급 속도 측면에서 더 유리하다는 게 명확해졌습니다.

기후위기를 막기 위해서 신규 화석연료 인프라의 추가 건설 계획을 취소하고, 기존 시설의 퇴출을 촉진해야 합니다. 석탄발전소 같은 새로운 화석연료 설비가 들어서 수십 년간 가동되면 마치 자물쇠가 잠기듯 장기간 온실가스를 배출하게 되기 때문이죠. 화석연료 인프라의 신설과 현재 확인된 석유, 석탄, 가스 매장량 대부분의 채굴을 중단해야 합니다.

화석연료 보조금을 중단하고 온실가스 감축 활동(특히 저개발국)에 대한 재정 지원을 확대해야 합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화석연료 보조금을 중단한다면 2030년까지 최대 10% 온실가스 감축 효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화석연료에 들어가던 보조금이 환경, 보건과 같은 분야로 전환한다면 추가적 편익은 커집니다.

온실가스 감축과 에너지 기본권은 상충되지 않습니다. 모두가 괜찮은 삶의 질을 누리도록 현대화된 에너지 서비스를 보편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과정에 온실가스가 일부 증가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IPCC는 에너지, 건물, 교통은 물론 육식과 같은 식단의 변화를 포괄하는 생활 방식이 바뀌어야 한다는 점을 제시했습니다. 하지만 핵심 문제는 소득과 소비의 불평등입니다. 고소득 상위 10% 가구가 세계 총 온실가스 배출량의 45%에 책임이 있습니다. 사치와 낭비를 규제하고 분배를 통해 불평등을 해소해야 합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세계적으로 물가와 화석연료 가격이 오르면서 유럽, 미국을 비롯한 국가들은 화석연료 개발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입니다. 기후 위기를 막기 위해 화석연료 중독에서 하루 빨리 벗어나야 한다는 과학자들의 경고와는 정반대 방향입니다. 당장 식량과 연료 가격이 치솟는다고 화석연료 공급량을 늘리는 데에만 혈안이 된다면, 결국 문제는 악화될 수밖에 없습니다.

이지언

이지언

기후·에너지 활동가 leeje@kfem.or.kr

에너지 기후변화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