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에너지 기후변화 관련자료

기후변화로 보험회사가 부담을 느낀다.

주요 보험회사들은 지구 온난화가 다가오는 10년동안 허리케인과 같은 기상재해를 엄청나게 증가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0년간 대규모의 기상재해가 일어나는 빈도가 1960년대에 비해 4배 가까
이 증가하고 있고 이로인한 경제적 손질은 7배를 웃돌며 보험이 든 손실은 11
배 증가했다고 Munich Re의 Thomas Loster는 말했다.
UN의 기후변화 과학자들은 대기의 열이 빠져나가는 것을 막는 온실기체들에
의해 야기되는 온실효과가 평균 지구온도를 앞으로 100년간 6℃까지 올리게
될 것이라고 말해왔다. 기온 상승은 지구의 날씨를 교란시키고 해수면이 높아
지게 하며 이로 인해 더 큰 규모의 자연재해가 빈번히 발생하게 될 것이다.
보험, 금융관계업에서는 기후변화로인한 농작물피해 등의 직접적인 결과만이
각종 비용을 급격히 올리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자연재해로부터 위험이 있
는 분야의 보험활동이나 인구의 증가 또한 중요한 요인이라고 Swiss Re의
Erik Schmausser는 말했다.
Schmausser은 과학적인 자료들에 기초하여 기후변화가 일어나고 있음을 믿는
다고 말하면서 UNEP에 이루어진 재정관계 실무그룹과 관계된 180개 은행과 90
개 보험회사들은 교토의정서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1997년 교토의정서는 이산화탄소와 같은 온실가스의 증가를 줄일 것을 목표
로 세워졌다. 이 합의에서 기후를 안정화하기 위해 필요한 온실가스 배출 감축
의 첫걸음으로 산업화된 국가들은 2012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1990년 수준의
약 5%를 줄여야만한다.
지난 3월 미 대통령 조지 부시는 이러한 조치들이 자국내의 경제상황에 악영
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 협약을 이행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으나 기후변화가 하나
의 위협이 될 수 있으며 이에 대해 좀 더 연구가 필요할 것이라는 말을 했다.
Schmausser는 보험업계는 기후변화에 의해 일어날 수 있는 예측불가능한 위험
을 두려워하며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한 예방적 조치들이 이루어지길 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이전에 모든 환경, 경제, 사회적 효과를 정
량화하는 것은 불가능하며 이에 대해 연구를 한다는 것은 단지 불확실성을 줄
이는 것이지 위험을 제거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반면에 기후변화의 위험이 증가하면서 기후관련 투자증권이나 배출권거래 등
과 같이 새로운 사업영역이 확장되는 경우도 있다고 산업계 대표는 말했다. 5
년전 기후변화는 보험회사와 은행에 위험을 의미했느나 지금은 그것이 기회도
될 수 있다고 Schmausser는 말했다.

자료제공 : 모로코 마라케쉬: 로이터통신

admin

admin

(x)에너지 기후변화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