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성명] 윤석열 후보의 4대강 재자연화 폐기 주장은 비상식, 철회 촉구한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어제(15일) 윤석열 후보의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가 한 시민단체의 정책질의서에 대한 답변으로 현정부 100대 국정과제 중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 항목을 폐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4대강 재자연화는 친수관리와 이용 측면에서 비효율적”이라는 이유다. 우리는 윤석열 후보의 비상식에 분노하며 해당 주장에 대한 철회를 촉구한다.

4대강 재자연화가 친수관리와 이용에 비효율적이라는 말은 틀렸다. 윤석열 후보는 친수관리와 이용을 위해 4대강의 자연성을 회복하지 않아야 한다는 의미인가? 친수란 물과 친화력이 있는 것으로, 물과 자주 접촉하고 익숙해지는 것을 의미한다. 친수활동으로 우리는 낚시, 수영, 강변 산책 등을 떠올린다. 친수를 위해서는 더욱 자연성을 회복하고 수질을 개선해 국민이 강을 누리도록 하는 것이 옳다. 윤석열 후보는 하천의 자연성회복과 친수의 의미를 정확히 모르고 있다. 4대강 자연성회복을 덮어놓고 반대하면서 정치적으로 지지자를 결집하려는 의도였다면 명백히 실패했다. 오히려 윤석열 후보의 무지와 전문성 부족을 그대로 드러냈다.

윤석열 후보의 주장이라면 우리는 다시 대규모 녹조라떼를 경험할 것이다. 문재인정부에서 4대강의 자연성 회복을 추진한 이유 중 하나가 녹조발생을 줄이기 위해서였다. 실제 금강, 영산강 보 수문 개방 이후 유해 남조류 세포수가 발견되지 않거나 줄어들었다. 보 수문을 개방하지 않은 낙동강과 하굿둑으로 흐름이 단절된 금강하구에서는 녹조는 물론 발암물질인 유해 남조류 세포가 발견됐다. 또한 최근 유해 남조류 세포 독성이 쌀 등 농산물에 축적된다는 사실도 밝혀져 녹조물로 농사를 지을 수밖에 없는 농민, 강에 기대어 어로 활동을 하는 어민, 그 농수산물을 먹어야 하는 국민은 불안해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4대강 자연성 회복 정책을 폐기하겠다는 것은 농·어민의 경제활동과 국민의 안전을 외면하는 것이다. 윤석열 후보는 누구를 위한 대통령이 되려는가.

국민의 안전과 행복을 추구하는 것이 정치다. 상식이 통하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정도다. 4대강 자연성회복 폐기 선언은 윤석열 후보가 자신을 무지, 비상식으로 규정하게 만드는 셈이다. 해당 주장을 철회하고 당장 농어민과 국민의 안전을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

 

5대강유역협의회, 강살리기네트워크, 금강유역환경회의, 낙동강네트워크, 남한강경기도민회의, 섬진강유역협의회, 영산강유역네트워크 한강유역네트워크, 한국환경회의

생태보전국 활동가 안숙희

생태보전국 활동가 안숙희

02-735-7066 sookhee@kfem.or.kr

물순환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