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습지 해양 자료

[2006 DMZ 국제심포지움]유네스코 접경 생물권보전지역과 DMZ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3부_심숙경.hwp

유네스코 접경 생물권보전지역과 DMZ

심숙경 (유네스코한국위원회 과학팀)

* 발표요지(국문)

왜 우리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을 비롯한 국제보호지역을 비무장지대 보전을 위한 주요 수단으로 보고 있는가? 그것은 세계적으로 유래가 드문 비무장지대의 생태 및 평화적 가치에 대한 국제적인 보호 필요성이 있다는 점 뿐만 아니라, 남북한간의 직접적인 교류와 협력이 매우 어려운 특수한 상황에서 국제적인 보전 메커니즘과 국제기구의 중재 또는 촉진 역할이 유용하기 때문이다.

여러 국제보호지역 중에서 우리 정부 차원에서 본격적으로 추진된 것은 생물권보전지역이다. 2001년부터 환경부를 중심으로 하여 관련 중앙정부부처, 지방자치단체, 전문가 등과의 협의를 거쳐 ‘한반도 비무장지대 생물권보전지역’지정 추진 전략과 일정이 마련되었다. 유네스코의 네트워크를 통해 북한 측에 공동 추진을 제안하였으나 북한은 군사적 대치를 이유로 반대하는 입장이다. 2005년 8월 우리나라 국무회의는 ‘비무장지대 일원 생태계보전대책’의 하나로 남북한 공동 생물권보전지역 지정을 장기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하였다.

1992년 처음으로 유럽의 두 곳이 접경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된 것을 시작으로 하여 금년 10월 지정된 모로코와 스페인의 ‘지중해 대륙간 생물권보전지역’까지 포함하여 현재 507개 생물권보전지역 중에 8곳이 접경 생물권보전지역이다. 각 지역별 생물권보전지역 회의에서 접경 생물권보전지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동유럽, 아프리카, 아시아 등지에서 지정을 추진 중이거나 준비 중인 곳들이 있어 그 숫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생물권보전지역의 주요한 목적과 기능의 하나는 지속가능한 지역사회 발전이다. 그래서 일부 민통선지역을 비롯한 비무장지대 인근 지역의 불가피한 개발 요구를 적절히 반영하여 비무장지대 일원의 보전과 개발 간의 갈등을 관리하는데 생물권보전지역의 개념과 틀을 적극 활용할 수 있다. 세계유산협약이나 람사협약과 같은 국제협약과 달리 협약이 아닌 정부간 사업에 의해 운영되므로 정치적 부담이 적고 신청 및 지정 절차와 시간이 더 적은 편이다. 또한, 남북한에 생물권보전지역이 각각 2곳이 지정되어 있으며 남북한이 관련 국제 협력 사업에 참여하고 있어 관련 절차나 활동에 대한 인식이 높은 편이다.

한편, 비무장지대 일부를 세계유산지역이나 람사사이트로 지정하자는 제안들도 제기되고 있다. 세계유산지역의 경우 2004년 국제 심포지움을 비롯하여 세계유산 국가잠정목록에 올리는 안이 검토되기도 하였으며 비무장지대 동부 산악지대를 포함하는 백두대간을 남북한 세계유산으로 등재하자는 제안도 있었다.

각 국제보호지역들은 구체적인 목적과 지정기준, 기대효과, 이점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비무장지대에 상호보완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국제보호지역은 기존의 국가 보호지역 관리와 관련 법제를 그대로 따르기 때문에 ‘중복지정’은 문제라기 보다 해당 지역과 국가의 국제적인 인지도와 국제적 지원 가능성을 더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 세계유산의 경우 현재 등재된 세계자연유산 162건 중 접경 유산은 몽골-러시아의 웁스누르분지(2003년) 등 9건이 있다. 약 84개 생물권보전지역의 일부가 세계유산지역으로도 지정되어 있고, 약 76곳의 생물권보전지역에 람사사이트도 지정되어 있다. 세 지역 모두로 지정되어 있는 곳도 약 18곳이 된다.

그러나 더 이상의 즉흥적이고 산발적인 국제보호지역 제안은 북한과의 협력을 이끌어 내는 데에도 비무장지대 보전에 대한 지역주민과 국민들의 관심과 합의를 이끌어 내는 데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관련 전문가와 NGO의 의견과 제안을 바탕으로 국제보호지역을 어떻게 비무장지대 보전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것인지에 관한 유관 중앙부처 및 지자체들 간의 충분한 인식이 함께 이루어져 국가 차원의 체계적인 준비와 추진이 필요하다.

비무장지대가 평화지대로 될 뻔한 적이 있었다. 남북기본합의서를 준비 중이던 1991년 초 북한이 비무장지대를 중심으로 한 자연보호구 추진을 유엔을 통해 타진했었고 남북한간의 협의가 추진되려고 하였으나 무산되었다. 기존의 접경 생물권보전지역들과 달리 남북한은 언어, 문화 등 동질성과 유대감이 큼에도 불구하고 정치적 대치 상황으로 인해 생물권보전지역 지정 추진이 당장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바로 그 정치적 상황으로 인해 기회가 예측불가능하게 올 수 있다. 남쪽의 민통선지역과 비무장지대 보전과 생태계 조사 등 우리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면서 기회를 활용할 면밀한 계획과 준비를 해야 한다.

* 발표요지(영문)

UNESCO Transboundary Biosphere Reserve and Korea Demilitarized Zone

Suk-kyung Shim
(Korean National Commission for UNESCO)

SUMMARY

Why do we examine international protected areas such as the UNESCO Biosphere Reserve as one of key tools for the conservation of the Korea Demilitarized Zone (DMZ)? It would be first because there exist considerable needs to protect ecological values and peaceful meanings internationally and also more because the role of a mediator or facilitator of international conservation mechanisms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s is very necessary under the unique condition that direct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between the two sides is very limited and difficult.

Among several international protected area schemes, the Biosphere Reserve has been explored substantially by the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ROK). Since 2001 the Ministry of Environment has developed strategies and timetable for the ‘Korea DMZ Biosphere Reserve’ through the discussion with other concerned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and experts. The initiative was proposed to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DPRK) via UNESCO’s related networks, however the DPRK opposed the proposal with the reason of the military confrontation. The ROK Cabinet Meeting in August 2005 re-affirmed the initiative to designate the Korea DMZ Biosphere Reserve in the long term.

Since the first two Transboundary Biosphere Reserves (TBRs) were established in Europe in 1992, there are now 8 TBRs in the world including a recently designated ‘Intercontinental Biosphere Reserves in Mediterranean’ between Spain and Morocco. While the growing interest and proposals on the TBR can be found in many regional Biosphere Reserves meetings, there are several candidate TBRs under preparation in East Europe, Africa and Asia. Accordingly, the number is expected to increase in future.

One of main objectives and functions of the Biosphere Reserve is the sustainable development of local communities. In this light, its concept and framework can be made most of toward the better management of conflict between conservation and development in and around the DMZ. Unlike the World Heritage Convention and the Ramsar Convention, the Biosphere Reserve is based on the ‘non-conventional’ intergovernmental programme, which allows more flexibility and less complicated procedures for nomination and designation. ROK and DPRK have already 2 Biosphere Reserves respectively and are participating in the related international activities, which enable them to become well familiar with and understand better the programme.

Meanwhile, there have been ideas or proposals to designate some part of the DMZ as a World Natural or Mixed Heritage and a Ramsar Site. Concerning the idea of the World Heritage Site, an international symposium organized by an international NGO was held in 2004 and the DMZ was considered to be included in the ROK’s Tentative List for the World Heritage nomination. There have been also discussions for inscribing the Baekdu Mountain Range, which includes eastern part of the DMZ, to the World Heritage List.

Each international protected area scheme has its own purposes, criteria and expected benefits, and therefore they can be considered and utilized complementarily. Since the international protected areas do not affect existing national laws and management systems, ‘multi-designation’ of international protected areas is not to be avoidable, rather a good chance to enhance the international visibility and support. In the case of the World Heritage site, there are 9 transboundary sites, such as the Uvs Nuur Basin between Mongolia and Russian Federation (2003), among 162 World Natural Heritage sites as of November 2006. Interestingly, around 84 Biosphere Reserves are also inscribed in the World Heritage List, and around 76 are designated as the Ramsar Sites as well. There are around 18 sites that have all three ‘titles.’

However, extemporary and inconsiderate proposals on the international protected area will not be helpful in creating dialogues and cooperation with the DPRK nor in promoting the interest and consensus of local people and the whole citizens. More systematic preparation and planning at the national level are very much required based on the solid consensus among related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regarding how to utilize the international protected area most effectively for the DMZ conservation reflecting opinions and ideas of experts and NGOs.

The DMZ could once become a zone of peace in history. In early 1991 when the Inter-Korean Basic Agreement (on Reconciliation, Non-aggression and Exchanges and Cooperation) was under discussion, the DPRK requested the UN Secretary-General to explore the possibility of a DMZ-centered nature reserve. And thenthe discussion between DPRK and ROK on this issue seemed to happen soon, but in fail. Although two Koreas have much in common like language and culture unlike the existing TBRs, it is a very tough task to realize the Biosphere Reserve designation in near future mainly due to the political obstacles between two Koreas. Nonetheless, it is possible to assume that the opportunity may come unpredictably due to the very political factor. We should get ready for taking the opportunity with elaborate plans by carrying out what we can do at present in and around the southern part of the DMZ.

* 발표자 소개

1992년 2월 서울대 대기과학과 졸업
1994년 2월 서울대 환경대학원환경계획학과 졸업
1995년 ~ 유네스코한국위원회 근무 (현 과학팀 차장)
2006년 2월 ~ 문화재청 산하 세계유산자문단 위원
2006년 2월 ~ 한국보호지역포럼 실무위원

admin

(X) 습지 해양 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