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카드뉴스] 해양보호구역을 지정할 수 있는 관할수역은 어떻게 정해졌을까?

해양보호구역을 지정할 수 있는 관할수역은 어떻게 정해졌을까?

국가가 자국의 해양보호구역을 지정할 수 있는 곳은 영해와 접속수역, 그리고 배타적경제수역입니다.

국가주권의 영향력을 행사하는 바다를 영해라고 하는데요. 영토기준선부터 12해리(약22km)입니다.

영해는 1982년 국제해양법회의에서 채택한 해양법에 관한 국제연합 협약(UNCLOS)에서 12해리로 정의되었는데요.

그 전까지는 대포의 사거리인 3해리가 영행의 구역이었다고 합니다.

배타적경제수역은 영토 기선에서 200해리가 되는 거리 중 영해를 제외한 영역을 말하는데요.

타국 선박이 지나갈 순 있지만 어업이나 자원개발 등의 경제활동과 탐사 및 군사훈련은 불가능한 지역입니다.

배타적경제수역에선 국가가 다양한 경제적 개발 및 탐사 활동도 가능하지만 해양환경의 보호 및 보전의 권리도 있습니다.

미국은 2006년 북서 하와이 제도에 있는 열 개의 섬과 환초를 둘러싼 36만 제곱킬로미터에 해양보호구역을 지정하기도 했습니다.

우리나라는 해양보호구역 비중이 2.46%에 불과해 해양생태계의 미래를 담보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해양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서는 최소30-50%의 해양보호구역이 필요합니다.

우리나라의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해 여러분의 목소리를 모아주세요.

이 용기

이 용기

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 활동가 이용기입니다.

생태보전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