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순환

[자원순환] ‘플라스틱 트레이 제로 캠페인’, 7개 기업 모두에게 트레이 제거 선언을 이끌어냈습니다!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상반기부터 불필요한 플라스틱 포장재를 없애기 위해 ‘플라스틱 트레이 제로 캠페인’이 7개 기업 모두에게 플라스틱 트레이 제거 선언을 이끌어내며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상반기에는 ‘해태제과’, ‘롯데제과’, ‘농심’, ‘동원f&b’의 트레이 제거 선언을, 하반기에는 ‘CJ제일제당’, ‘오뚜기’, ‘풀무원’의 제거 선언을 이끌어내며 7개 기업 모두 플라스틱 트레이 제거를 선언했다는 큰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각종 즉석조리식품에 포함된 플라스틱 트레이 (사진 출처 – 한국일보)

하반기 가장 먼저 답변을 준 기업은 ‘오뚜기’와 ‘CJ제일제당’이었습니다.

오뚜기는 플라스틱 트레이를 종이 재질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2022년 3월 적용을 목표로 업무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CJ제일제당은 2023년 내로 신규 설비 투자 등을 진행하여 2023년 내로 적용 가능 제품에 트레이 제거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풀무원은 냉장면 즉석조리식품 내 플라스틱 트레이를 종이 트레이로 변경하는 방안을 연구 및 추진 중이라고 말하며 2022년 3월 트레이 제거 제품 생산을 목표로 이행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올해 롯데제과의 ‘카스타드’를 시작으로 오뚜기, 풀무원 등 많은 제품들에서 트레이가 사라질 예정입니다.  이는 모두 함께 요구하고, 지지해주신 시민분들이 만들어낸 성과입니다. 감사드립니다.

환경운동연합은 선언에 그치지 않고 실질적인 플라스틱 제거가 실현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위 기업들을 모니터링할 예정입니다. 더불어 불필요한 플라스틱 포장재를 생산하는 기업에 제거를 요구하는 활동도 계속해서 진행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노란리본기금※ 환경운동연합 생활환경 캠페인은 노란리본기금의 후원으로 진행됩니다.

백 나윤

생활환경국 자원순환 담당 활동가입니다.

생활환경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