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활동소식

[우리동생x환경운동연합]반려견 행동교육, 모든 개는 감정이 있어요

 

 

반려견들은 어떤 감정을 가지고 있을까

 

글 : 우리동생

사람과 마찬가지로 개들도 행복이나 상처, 혐오감 또는 사랑을 표현하는 감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개가 실제 감정을 나타내는 능력이 있음을 뒷받침하는 과학적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개와 사람은 신경계가 유사하기에 긍정적 경험을 할 경우, 개와 사람 모두에게 옥시토신과 엔도르핀과 같은 호르몬을 방출합니다. 하지만 개의 경우, 사람과는 다르게 복잡한 감정을 표현하는 능력에는 한계가 있다고 합니다.

연령별 사람의 감정 발달과 개의 감정 발달 비교

​사람도 태어나면서 모든 감정을 다 느끼지는 못하지만 성장하면서 감정이 발달하게 됩니다.
예를 들어 2세 영아의 경우, 수치심이나 죄책감과 같은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상황이 되더라도 그 감정을 이해하지 못하지만 성장하면서 그러한 감정도 느끼게 됩니다. ​개의 감정 표현 능력은 2살 반의 영아와 비슷합니다. 즉 감정 발달이 거기서 멈추기 때문에 수치심, 자부심, 죄책감, 모욕감 같은 감정을 느끼지 못합니다. (그림 참조)

많은 보호자들이 문제 행동을 했을 때 이런 생각을 하죠.
​”골탕 먹이려고 현관 앞에 일부러 배변을 해요”
“나를 화나게 하려고 이렇게 저지래 해요”

​하지만 그런 감정은 반려견에게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럼 반려견들은 어떤 감정을 가지고 있을까요? ​개에게 가장 먼저 발달하는 감정들을 살펴보면

​◆ 흥분
◆ 고통, 불쾌감
◆ 만족감

2~3개월령 강아지를 관찰해 보면, 놀이를 하면서 신이 나 흥분 상태가 오래도록 지속되기도 하고, 밥을 먹은 후 만족감을 표현하기도 합니다. 또한 다치거나 배가 고픈 상황에는 크게 소리를 내 위급함을 알리기도 합니다.

조금 더 성장을 하면 느낄 수 있는 감정이 늘어납니다.

​◆ 두려움
◆ 분노
◆ 즐거움
◆ 의심
◆ 애착

겁 없이 뛰어놀던 강아지들이 주변의 위험한 상황을 파악할 줄 알고, 놀이의 즐거움을 알아갑니다. 그리고 놀던 장난감에 애착을 가지고 되고, 불편함이나 싫은 상황을 표현하는 감정도 이때 생깁니다.

​의심이나 두려움과 같은 감정의 경우, 생존의 가장 도움을 주는 감정입니다. 겁이 많은 동물을 키우시는 분들은 생존에 굉장히 유리한 아이로구나 하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사람이 4~5세가 되면 느끼는 감정들은 늘어나지만 반려견의 감정은 더 이상 발달하지 않아요. 아래와 같은 감정들은 사람은 느끼지만 반려견에게는 없는 감정입니다.

◆ 수치심
◆ 자부심
◆ 죄의식
◆ 모욕

 

사회화 훈련을 위해 반려견을 훈련시킬 때,
문제행동을 발견했을 때 아무리화를 내고 혼을 내도 화낸 나만 더욱 화가 날 뿐 변화가 없었죠?

바로 아이들은 죄의식, 모욕감을 느끼지 않기 때문이에요.  대신 보호자의 태도를 보며 반려견도 생각을 할 텐데요. 높은 톤으로 소리를 지를 경우, 신이 나 할 수도 있고요. 큰 몸동작에 두려움을 느낄 수도 있죠.

​예전에는 반려견을 훈련을 할 때 강압식 트레이닝을 했지만 지금은 반려견의 욕구를 활용한 비강압식 트레이닝을 통해 사회화 교육을 하고 있답니다.

김보영

김보영

지구의 벗이 되어주세요!

환경일반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