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논평] 농심 시작으로 라면업계 ‘묶음포장’저감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환경연합 요구에 농심 생생우동 트레이 제거 이후 묶음 포장 사용 중단 환영

농심의 생생우동 ⓒ 농심

21일 국내 식품업체인 농심이 포장 간소화를 통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인다고 밝혔다농심은 이달 말부터 생산하는 생생우동에 4개 묶음 비닐 포장 대신 밴드(띠지)’ 재포장을 사용해 연간 약 10t의 플라스틱 감축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환경운동연합은 농심의 생생우동’ 포장 변경을 환영하며향후 품목을 확대해 라면류 전체의 묶음 포장도 밴드(띠지)’ 로 변경해 플라스틱 사용량 감축에 앞장서줄 것을 기대하는 바이다.

농심의 이번 생생우동’ 포장 간소화는 라면류가 묶음 포장’ 없이 밴드(띠지)’만으로도 제품 출시가 가능함을 보여주는 사례다지금껏 기업들은 소비자의 구매나 운송 과정의 어려움을 호소하며 라면류의 묶음 포장이 불가피한 것이라고 주장했다일부 경제지에서는 묶음 포장이 묶음 할인을 금지하는 것처럼 사실을 왜곡했다결국올해 초 정부는 라면 묶음 포장을 재포장 금지대상에서 제외했다이러한 기업과 정부의 무책임한 태도는 포장재 폐기물 사태를 더욱 심각하게 만들었고포장 폐기물 감축은 기업들의 자발적인 노력에 기댈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해부터 재포장·과대포장 관련해 기업에 제품 전체를 감싸는 포장 대신 띠지나 고리’ 등으로 묶어 불필요하게 사용되는 포장재 양을 줄일 것을 촉구해왔다농심은 환경운동연합 요구에 생생우동’ 내 플라스틱 트레이 제거뿐만 아니라 포장 간소화에 나섰으며이는 생산·제조단계에서부터 플라스틱 원료를 감축하겠다는 기업 의지의 반영으로그 의미가 크다.

환경운동연합 백나윤 활동가는 농심의 이 같은 결정을 환영하며 기업이 생산 단계에서부터 플라스틱을 줄이겠다고 발표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선언이라며, “농심을 시작으로 라면 업계에 과대포장인 묶음 포장 변경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생산 단계에서부터 플라스틱을 줄일 수 있도록 기업에 요구해주세요! 👉 http://plasticzero.net

노란리본기금

※ 환경운동연합 생활환경 캠페인은 노란리본기금의 후원으로 진행됩니다.

백 나윤

생활환경국 자원순환 담당 활동가입니다.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