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성명]‘화학사고 1위 LG’의 이윤과 논리 앞에 희생된 노동자의 죽음을 추모하며

성 명 서

산업계와 정부의 화학물질 규제완화가 불러온 인재, 

‘화학사고 1위 LG’는 모든 사업장 전면 실태조사와 재발 방지 대책 마련하라. 

– 기업의 이윤과 논리 앞에 희생된 노동자의 죽음을 추모하며 – 

○ 지난 3월 11일 밤, 경기 파주 LG디스플레이 화학물질 누출사고로 의식을 잃고 쓰러졌던 40대 노동자가 결국 2달 만에 사망했다. 환경운동연합은 노동자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께 삼가 조의를 표한다.

  이번 사고는 단순 화학 사고가 아니라 노동자의 안전과 생명을 담보로 이윤 챙기기에 급했던 기업, 국내 화학물질 규제가 사회악인 것처럼 왜곡하며 법제도까지 훼손하려는 산업계와 경제단체, 그리고 경제단체 편에 서서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정기검사 유예 등 규제 완화 대책으로 화답한 정부가 낳은 총체적 인재다. 화학물질 안전망이 숭숭 뚫린 사이 크고 작은 화학사고가 연일 끊이지 않고 있으며, 공장 안의 죄 없는 노동자들만 계속 목숨을 잃고 있다. 또한 언제 어디서 화학사고가 날지 몰라 ‘시한폭탄’ 속에 사는 지역 주민들도 불안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 

○ LG그룹은 국내에서 가장 많은 화학 사고를 일으킨 기업이라는 불명예 뿐만 아니라, 2016년과 2018년을 제외하고 매해 화학 사고를 되풀이하고 있다. 특히, LG그룹의 전체 화학사고 중 절반 이상이 지난해 정부가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의 검사와 감독을 유예하는 규제완화 조치를 시행하자 집중됐다. LG그룹 내 화학사고가 반복되는 상황에서 종합적인 개선책과 대책이 필요하다는 문제가 여러 차례 제기되어 왔으나 안하무인 식 태도로만 일관할 뿐 달라진 게 없다.  

○ 코로나 사태에도 일터에서 노동자들은 여전히 화학물질의 화재 및 폭발, 노출 등으로 생명과 안전이 위협 받고 있다. 이제는 죽음의 행렬을 멈춰야 한다. 화학사고 1위 LG그룹은 특단의 대책으로 국내외 모든 사업장에 대한 철저한 안전 검증과 함께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또한,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화학물질 법제도를 정상화하고 지난해에 시행하지 못한 유해화학물질 취급 시설에 대해 집중 점검 및 관리를 즉각 시행하라.

노란리본기금

※ 환경운동연합 생활환경 캠페인은 노란리본기금의 후원으로 진행됩니다.

 

정미란

정미란

생활 속의 화학제품, 안전한지 궁금하셨죠? 투명한 화원에서 확인하세요! 검색창에 투명한 화원 www.hwawon.net 을 검색하세요.

보도자료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