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순환

[자원순환] 재활용이 잘되는 ‘궁극의 일회용컵’을 찾아서

일회용컵의 재활용률은 5% 미만. 그 이유는 바로 00때문?

 

음료를 마실 때 사용하는 일회용 플라스틱 컵. 이 컵이 플라스틱이라 재활용이 될꺼라고 철썩같이 믿고 계셨나요? 하지만 이 컵의 재활용률은 5% 미만. 그 이유는 바로 ? 플라스틱 트레이 낙하 실험에 이어 환경운동연합이 한국일보 기후변화팀과 함께 스타벅스vs공차vs이디야 매장을 방문해보았습니다. 그 결과, 가장 좋은 컵과 나쁜 컵은 무엇이었을까요?

삼청동 일대를 걸으며 프란차이즈 카페 매장에서 쓰는 컵이 얼마나 재활용이 잘 될 지 살펴보았는데요. 최종적으로 재활용이 잘 되는 ‘궁극의 일회용컵’을 찾을 수 있을지 실험해 보았습니다.

일회용컵 로고가 왜 재활용을 방해하나요?

이 로고 때문에 이 컵 전체가 재활용이 안된다는 사실!! (출처: PRAN-프란)

처음 방문한 카페 매장은 “스타벅스”입니다.  왜 스타벅스가 처음일까요?

사실 스타벅스는 우리나라 까페문화의 출발점이에요. 모두가 믹스커피만 마시던 1999년, 이화여대 근처에 처음 이 스타벅스 로고가 들어오면서 세련된 이미지로 일대 파란을 일으켰습니다.무색무취한 컵에 세련된 로고 하나를 넣음으로써 차별화를 하는 거죠. 이를 브랜딩이라고 하는데요. 문제는 재활용에 아주 치명적이라는 사실입니다.

페트  재활용품은 투명이 아니면 상품 가치가 확 떨어지는데, 일회용컵의 경우 유색의 로고와 스티커 때문에 재활용되지 못하고 그냥 버려지기 때문이죠. 문제는 스타벅스 일회용컵 로고를 본 다른 업체들도  너나 할 것 없이 일회용컵을 마케팅 수단으로 쓰기 시작한 건데요.

한국순환자원 유통지원센터 자료에 따르면 프랜차이즈(커피, 음료, 제과제빵 등)에 사용하는 일회용컵의 수는 한 해 약 16억 4천만개에 이른다고 하는데요, 대부분 이런 로고와 스티커를 사용하고 있어 일회용컵은 그냥 일반 쓰레기로 버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PP재질의 빨간 로고, 비닐 뚜껑 .. 재활용 어려운 삼박자 갖춘 ‘공차’ 일회용컵

 

공차 같은 경우는 여전히 PP 재질 플라스틱 일회용컵이 사용됩니다.(출처: PRAN-프란)

버블티 대표 브랜드인 공차의 일회용컵은 사실 시민사회에서는 비판을 좀 받는 컵이예요. 일단 대표적인 게 재질인데요. 사실 환경부가 2018년 5월 커피전문점 그리고 페스트푸드점과 ‘1회용품 줄이기 자발적 협약’을 진행했습니다. 약 20여개의 업체들이 참여했습니다.

협약의 내용을 살펴보면  다양한 재질의 일회용컵을 PET 재질로 통일시켰고, 색깔 있는 로고도 흰색으로 바꾸고,  로고 크기도 최소화하는데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공차는 참여하지 않았던 거죠.  그래서 여전히 공차의 일회용컵 재질은 PP입니다. 공차처럼 일회용컵 재질이 통일이 되지 않는다면,  일일이 보고, 손으로 분류하는 선별장에서는 선별이 어렵게 되는 거죠.

공차는 이렇게 빨간색 로고로 쓰고 있어요(출처: PRAN-프란)

더욱이, 공차의 로고와 뚜껑 부분도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빨간색 로고가 들어가는 순간  로고 하나 때문에 유색으로 분류되어 재활용을 하고 싶어도 못하게 되는 거죠. 뚜껑 부분도 다른 일회용컵과 달리 다양한 색깔이 혼합된 비밀로 되어 있고, 잘 뜯어지지지도 않아 컵 전체가 재활용이 안 되게 되는 거죠.

사실 버릴 때,  뚜껑 필름 비닐을  잘 뜯고 버릴 소비자들이 많을지도 의문이고요. 사실 공차가 소비자들에게 인지도를 충분히 확보한 상황에서 재활용이 힘든 기존 PP재질의 컵을 고집할 필요가 있을지 의문입니다.

스티커와 로고 없어 재활용하기 쉬운 “무인쇄컵 “

 

이디야는 2019년부터 잉크 로고를 쓰지 않는 방식의  ‘무인쇄컵’을 도입했습니다.(출처: PRAN-프란)

이디야는 2019년부터 친환경컵을 도입했습니다.  잉크를 쓰지 않는 방식으로 플라스틱컵 형태를 변형한 양각 로고를 새겨놓은 ‘무인쇄컵’을 선보였습니다.  다만 모든 컵은 아니고 엑스트라 사이즈의 친환경 컵에 대해서만 했다고 합니다.

문제는, 친환경컵을 도입한지 1년이 지났지만, 기존에 쓰던 인쇄컵 재고가 다 소진되어야 가능하다는 건데요. 친환경컵을 도입한다는 이유로 이미 있는 로고컵을 버릴 수는 없잖아요. 즉,  업체들이 오늘 당장 ‘친환경컵’, ‘무인쇄컵’으로 바꾸더라도 앞으로 1년 동안은 어떤 효과도 발휘하기 힘들다는 사실입니다.

정부가 내년부터 일회용컵 보증금제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일회용컵 보증금이란, 일회용컵에 보증금을 부과하고 소비자가 일회용컵을 매장에 다시 가져다주면 보증금을 돌려주는 제도입니다. 일회용컵 사용량 자체를 줄이거나, 수거가 가능하도록 해서 재활용률을 높이겠다는 취지입니다.

(출처: PRAN-프란)

12년만에 부활한 “일회용컵 보증금제”.. 반쪽짜리 우려

문제는, 지금도 이 로고나 재질 때문에 재활용률이 떨어지는 상황에서,  이를 해결하지 않고 수거만 잘 한다고 해서 재활용률이 올라간다거나 품질 문제가 해결되는 건 아니라는거죠. 그래서 제도 시행 시점엔 로고나 재질 문제가 해결되어야 하는데, 오늘 당장 업체들이 ‘친환경컵’으로 바꾸겠다고 해도 재고 처리 때문에 실제 적용에는 1년 이상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즉, 일회용컵 보증금 시행이 1년이나 남은 상황에서, 이를 해결하지 않은 채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시행된다면 반쪽짜리가 되지 않을까 우려스럽습니다.

소비자들은 재활용이 힘든 일회용컵 보다, 재활용이 잘 되는 컵을 찾는 추세입니다. 그래서 기업들도 소비자들의 이러한 인식에 따라 함께 변화를 만들어가야 하지 않을까요? (출처: PRAN-프란)

작은 로고가 일회용컵 재활용을 가로 막는 주요 요인 중 하나인데요.  기업의 브랜드 마케팅도 중요하지만, 환경오염을 감수하면서까지 일회용컵에 이 작은 로고 하나를 넣는게  그럴 만한 가치가 있는 걸까요? 환경을 오염시키며 예쁜 로고를 사용하는 것보다, 로고를 포기하더라도 투명한 컵, 혹은 텀블러를 사용하는 게 더 멋진 것 아닐까요?

노란리본기금

※ 환경운동연합 생활환경 캠페인은 노란리본기금의 후원으로 진행됩니다.

팩트체크 후원배너

 

 
정미란

정미란

생활 속의 화학제품, 안전한지 궁금하셨죠? 투명한 화원에서 확인하세요! 검색창에 투명한 화원 www.hwawon.net 을 검색하세요.

생활환경 활동소식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