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보전 활동소식

[2월 21일, 세계 고래의 날] 고래가 당신에게, 그리고 바다에게 특별한 이유!

2월 가장 특별한 날, ‘세계 고래의 날(World Whale Day)’

하와이 바다에서 드론으로 찍은 엄마와 아기 혹등고래

2월 중 환경운동연합 활동가들에게는 특별한 날이 있습니다. 어떤 날일까요? 바로 1980년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섬에서 시작되어 매년 2월 셋째 주 일요일로 지정된 세계 고래의 날(World Whale Day)입니다.

마우이섬에서는 매년 2월이면 혹등고래들이 추운 알래스카에서 따뜻하고 먹이가 풍부한 하와이로 새끼를 낳기 위해 돌아오는데, 이것을 기념하는 ‘마우이 고래 축제’가 한 달간 열립니다. 이 축제는 고래 관찰하기, 해양 환경 영화제, 고래를 위한 걷기/달리기 행사, 각종 교육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에게 고래와 해양 생태계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습니다. (홈페이지: https://www.mauiwhalefestival.org/)

언젠가 마우이 고래 축제처럼 환경운동연합도 시민분들과 이날을 특별한 날로 기억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보고 싶네요.

 

신비로운 고래의 소리를 들어보세요

작년 한 해 동안 환경운동연합 sns에 고래에 관한 이야기나 사진을 많이 올렸었는데요. 많은 분이 좋아해 주시고, 때로는 수족관 돌고래 사망 소식이나 그물에 걸린 고래 이야기 같은 가슴 아픈 사연에도 같이 걱정해주시며 관심을 보여주셨어요.

여러분은 고래의 어떤 부분을 가장 좋아하나요? 고래에게 여러 멋진 점들이 많은데, 신비로운 울음소리도 매력 중 하나이죠!

고래는 종류에 따라 혼자 지내는 종도 있지만, 대체로 사회적 동물로 무리 지어 살아갑니다. 혹등고래, 벨루가, 남방큰돌고래 등 고래들은 다양한 소리를 내면서 서로 대화하는데요. 해양생물학자들이 이 소리들을 수집해서 연구해보니 아주 복잡한 체계의 언어를 구사한다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위 영상을 통해 여러분도 혹등고래의 소리를 들어보세요.

 

고래가 우리가 먹을 물고기를 다 빼앗아간다고요?

ⓒGrid Arenda

우리가 좋아하는 고래는 바다에도 아주 귀한 존재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고래의 큰 몸집과 능숙한 사냥 기술을 보고 사람이 먹을 새우나 물고기를 빼앗는다고 착각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는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잘못된 사실입니다.

고래는 물속을 위아래로 왕복하며 바다 밑에 있는 플랑크톤과 영양분들을 순환시키고 있습니다. 또한, 고래는 질소(N), 철(Fe), 인(P)을 포함한 배변 활동을 하는데, 여기서 나오는 철분을 통해 산소를 생산하는 식물성 플랑크톤 양을 증가시킵니다. 이 플랑크톤을 먹고 작은 물고기와 크릴이 살아가고, 또 이를 먹는 더 다양한 해양생물들도 먹이활동을 하며 살아갈 수 있습니다. 즉, 우산종인 고래가 많을수록 다양한 해양생물들이 잘 살아갈 수 있고, 인간에게 돌아오는 바다 양식은 그만큼 더 풍부해질 수 있습니다.

또한, 고래는 일생 동안 몸에 이산화탄소를 33톤이나 축적하고, 산소를 만드는 식물성 플랑크톤 양도 증가시키기 때문에 기후위기를 줄이는 큰 역할도 합니다.

 

점점 줄어드는 고래, 우연히(?) 계속 잡지 마세요

ⓒ KBS

우리에게도, 바다에게도 소중한 고래는 현재 남획으로 인해 과거보다 개체 수가 급감한 상태입니다. 『사이언스』에 실린 유전자료 분석결과를 보면 북대서양에서 24만 마리던 혹등고래가 지금은 1만 마리, 26만 5천 마리였던 밍크고래는 14만 9천 마리로 줄었다고 보고하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는 고래를 잡는 것이 불법입니다. 그런데 왜 고래를 잡아서 큰돈을 벌었다는 뉴스가 보도되곤 할까요?

보호종으로 지정되지 않은 의도하지 않고 그물에 걸려 죽은 고래는 판매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사실 고래의 길목을 잘 알고 있으면 누구나 얼마든지 의도하지 않게(?) 우연을 가장하여(?) 고래를 잡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말하는 이유는 한 사람이 수천만 원에 거래되는 고래를 우연히(?) 6번이나 잡은 사례도 있기 때문입니다. 대표적으로 밍크고래들이 많이 잡혀 고래고기로 유통되고 있는데요. 시민분들께서는 바다를 위해 고래고기 말고, 다른 음식들을 드셔주세요. 또 정부는 우리 바다에 사는 고래들을 모두 보호종으로 지정해주세요. 수요가 없으면 공급도 없고, 공급이 없으면 수요도 없습니다.

 

고래를 지키고 싶으시다고요? 함께 해양포유류보호법 만들어달라고 요청해주세요!

전 세계의 고래 종류는 90여 종이 되는데, 우리나라 바다에 총 35종의 고래가 살고 있습니다. 미국은 1972년부터 해양포유류보호법을 만들어 미국 바다에 사는 고래, 바다사자, 물개, 해달 등의 포유류를 보호하고 있습니다. 만약 우리나라에도 이 법이 만들어지면 해양포유류들을 잡거나 괴롭히는 행위를 막을 수 있습니다.

환경운동연합은 고래를 지킬 수 있는 해양포유류보호법 제정을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고래를 지키고 싶으신가요? 1분만 시간을 내어 아래 사진을 눌러 해양포유류보호법 제정을 위한 서명에 함께해주세요.

그리고 고래의 날을 맞아 지인들과 고래의 울음소리를 함께 들어보고, 고래에 대해 이야기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진 주보라

진 주보라

생태보전국 해양 활동가입니다. ^^ jin@kfem.or.kr

생태보전 활동소식의 최신글